[팝업TV]"진지한 만남中" '살림남2' 김승현, 부모에 직접 열애 고백‥축하봇물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방송화면 캡처


김승현이 부모님에게 열애를 고백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김승현이 부모님에게 열애를 알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현의 아버지는 김승현에게 선을 보라며 주말에 시간을 비워두라고 통보했다. 이에 김승현은 "일하다 만난 사람이 있다"고 답했지만 가족들은 그저 김승현이 선을 보기 싫어서 거짓말하는 것이라고 여겼다.

그러다 가족들은 김승현이 평소와 다르게 외출 전 외모에 신경 쓰는 것을 보고 같이 연극을 하는 사람 중 한 명일 것이라 추측했다. 엄마는 고모까지 불러 함께 연극을 보러 갔고 상대역인 오정연일 것이라고 확신했다. 하지만 김승현은 아니라고 해명했고, 고모 앞에서 망신을 당했다며 속상해했다.

속았다고 생각한 부모님은 김승현에게 다시 선을 보라고 강요했다. 이에 김승현은 "저 진짜 만나는 사람 있다. 항상 이야기 드리려고 했는데 바쁘시고 해서 타이밍을 놓쳤다. 만나는 분과 의논해서 부모님께 알리려 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진지하게 알아가는 단계인데 섣불리 소개시켜 드리고 보여드리면 바로 결혼하라 할거고 오늘 고모 공연장에 부르신 것을 보면 얼마나 그 친구가 부담되겠나"라고 지금껏 이야기하지 못한 이유를 밝히기도.

김승현 부모는 그의 고백에 후련한 듯 웃어보이며 "듣던 중 반가운 소리다. 이제 좀 뚫리는 기분이다"라고 행복해했다. 아버지는 "너 결혼하면 사는 집은 내가 마련해줄테니까 신경 쓰지 마라. 내가 정 안되면 공장 팔아서라도 집 마련해주겠다"고 설레발을 쳐 웃음을 자아내기도.

개인 인터뷰에서 김승현은 "언론에서 제가 열애 중이라는 기사가 얼마 전에 나왔다. 제 입으로 먼저 말하려고 했는데 이번에 일하면서 좋은 분을 만나게 됐다. 진지하게 조심스럽게 만나고 있다. 응원해주시고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김승현의 열애 소식에 시청자들 역시 뜨거운 축하봇물을 이어가고 있다. 드디어 찾은 짝인만큼 좋은 소식이 곧 전해지기를 바라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