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공효진과 달달한 ♥ 시작→ 까불이, 공효진 도발

이미지중앙

KBS2 '동백꽃 필 무렵'



[헤럴드POP=나예진 기자]강하늘이 공효진과 달달한 썸을 시작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까멜리아를 찾은 까불이의 경고가 그려졌다.

동백(공효진 분)은 곽덕순(고두심 분)에게 황용식(강하늘 분)에 대한 마음을 솔직히 털어놨다. 그의 마음을 애써 버텨보려 했지만, 실은 자신도 그에게 흔들린다는 것. 곽덕순은 “부모야 늘 을이니 내가 어쩌겠니. 간 쓸개 내다 준다고 할 때 바로 믿지 말고 두고 봐라”고 시간을 가지고 기다려보자며 혼란스러움을 표했다.

동백은 황용식에게 썸을 시작해보자고 말했다. 만사를 제쳐두고 불같은 사랑을 하지는 못하지만, 만두처럼 오래 따뜻한 관계를 유지하고 싶다는 것. “불같이 퍼붓다가도 헤어지면 땡이더라고요. 우리 썸 타봐요. 오래 오래 따뜻하고 싶어요”라는 동백의 말에 황용식은 기뻐했다.

제시카(지이수 분)과 다툰 강종렬(김지석 분)은 옹산을 찾았다. 동백은 나중에 필구(김강훈 분)가 받을 상처가 걱정된다며 슈퍼맨 출연을 그만 두는 게 어떻냐고 부탁했다. 강종렬은 “왜 하필 지금 나타나. 찾을 때나 있지. 너랑 쟤까지 (보고) 내가 살겠냐”고 동백에게 흔들리는 마음을 표했다. 하지만 동백은 지금의 삶은 모두 자신이 선택한 것이라며 당당했고, 어딘가 달라진 그녀의 모습에 강종렬은 황용식과 연애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황용식은 “강 선생님은 불쌍해서 누굴 좋아해요? 몰라요, 동백 씨가 혼자서 얼마나 빛나는 여자인지를? 난 다 없어도 동백 씨만 있으면 돼요”라고 마음을 직진 표현하기도. “나는 내 거 다 걸고 무식하게 동백 씨 좋아할 거니까 옹산 들락거리지 마”라고 경고를 덧붙였다.

황용식은 자신을 강종렬과 비슷하게 생각하는 동백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동백 씨 저랑 제대로 연애하면 진짜로 죽어요. 매일매일 사는 게 좋아서 죽게 해줄 수 있다고요, 나는. 그러니까 나에 대해 잘 모르면서 그 놈이랑 한 판으로 엮지 마요”라고 말했고, 동백은 미소 지으며 “두근대요, 매일”이라고 화답했다. 함께 버스에 오른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지며 달달한 한때를 보냈다.

하지만 까멜리아에 온 황용식은 급격히 표정이 굳었다. 까멜리아에 까불이가 왔다간 흔적이 있었던 것. 벽에는 동백에 대한 까불이의 경고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황용식은 동백이 이를 보지 못하도록 그녀를 껴안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