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마이웨이' 이다도시, 이혼의 아픔부터 재혼의 행복까지 "자연스럽게"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이다도시가 이혼의 아픔을 딛고 재혼으로 새로운 행복을 맞이했다.

지난 9일 방송된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28년째 한국에서 살아가고 있는 '1세대 귀화 방송인' 이다도시(도씨이다노엘다니엘)의 인생 이야기가 공개됐다.

앞서 이다도시는 한국인과 결혼해 두 아들을 낳은 뒤 한국에 정착했지만, 이혼하게 됐고 전 남편이 이혼 때문에 암에 걸려 사망했다는 루머에 시달려야 했다. 이에 이다도시는 "알지도 못하면서 엉뚱한 소리하는 사람들 한, 두명 아니더라. 전 남편이 사망했다는 루머도 있었는데 너무 건강하다. 이혼해야겠다 마음먹고 이혼하려던 중 남편이 암에 걸렸다. 일단 이혼 계획을 버리고 곁에 든든하게 있으면 부부의 분위기가 달라지지 않을까 생각해서 도전해봤다. 서서히 건강을 되찾으면서 예전 문제들이 나타났다"고 회상했다.

전 남편과 결혼 16년 만에 이혼한 이다도시는 홀로 아이들의 양육을 책임져야 했다. 이다도시는 "도망 갔으면 다들 엉뚱한 생각했을 텐데 일단 여기서 다 해결하는 모습을 애들한테 보여주고 싶었다. 아주 어려운 상황에서도 굳건하게 일어선다는 걸 말이다. 결국 해냈고 후회 없다"고 밝혔다.

이혼의 아픔으로 홀로 양육하면서 힘든 시간을 보낸 이다도시는 프랑스인과 재혼하며 새 출발을 하게 됐다. 이다도시는 프랑스인 남편과 재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비슷한 나이에 한국에 왔고, 비슷한 이유로 한국에서 살게 됐고, 국제결혼을 하게 됐고, 애들도 둘씩 낳게 됐고, 한식도 좋아하고, 한국 문화도 비슷한 면을 좋아하고 공통점이 굉장히 많다. 같은 프랑스 북쪽에서 태어나기도 했고, 자연스럽게 아주 서서히 천천히 가까워졌다"고 알렸다.

이어 "이제는 나이도 있고, 인생 경험도 있고, 인생 쓴맛까지 알게 돼 조금 부딪히는 일이 있어도 쉽게 넘어갈 수 있다. 우리 둘 사이 좋은 게 대화다. 무슨 일 있으면 바로 이야기한다. 속으로 참다가 폭발하는 게 아니고 소통한다"고 애정을 뽐냈다.

특히 이다도시는 "자연스럽게 가족이 되니까 참 좋다. 더이상 기대 안 했던 인생의 선물이 생긴 것 같다"고 지금의 삶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축하를 받았다.

한편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