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결별' 한혜진 "과거에는 끔찍했다"

이미지중앙


모델 한혜진이 과거에는 끔찍했다고 말햇다.

한혜진은 최근 방송된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한혜진은 게스트로 출연한 모델 송경아에게 "새해 보신각 타종 봤는가?"라고 물었다. 한혜진은 "어릴 땐 챙겨봤다. 그런데 지금은 보고 싶지도 않다. TV도 안 켠다"고 답했다.

한혜진은 "35살에서 36살로 넘어갈 때는 끔찍했다. 그런데 37살이 되니 초연해지더라"라고 말했다. 송경아는 "과연 앞으로도 그럴까?"라고 너스레를 떨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