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정국도 기분 나빴을 것"..해쉬스완, 방탄 정국 열애설 불똥 상황 종결 호소

이미지중앙

해쉬스완 인스타



[헤럴드POP=천윤혜기자]해쉬스완이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에 불똥이 튀며 팬덤 사이의 싸움이 벌어진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심경을 밝혔다.

지난 18일 오후 해쉬스완은 라이브 방송을 통해 최근 방탄소년단의 팬덤과의 싸움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해쉬스완은 "지난 일로 상처를 받았지만 그렇다고 팬들끼리 싸울 문제는 아닌 것 같다. 저는 이제 괜찮다"며 "팬들끼리 싸우는 모습을 보고 죄책감이 든다. 상황파악도 했고 모든 일이 끝났다. 싸우지 말자"고 했다.

그는 "댓글과 DM으로 많은 사과를 받았다. 팬들이 싸운 건데 저한테 DM과 메시지를 보내면서 공격한 사람들은 진짜 방탄소년단 팬들도 아니었다. 그들이 만든 문제다"고 알리며 "날 좋아하는 팬들이 기분 나빴다는 건 알지만 방탄소년단 정국 씨도 나만큼 기분 나빴을 거다"고 방탄소년단 정국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아이돌과 래퍼는 다르다. 나는 내가 하고 싶은 얘기를 해서 이미지가 나빠져도 상관 없지만 그 사람은 그걸 표현할 수 없다. 저와 그분은 가지고 있는 성향과 목표로 두는 게 다르다"고 덧붙이기도.

해쉬스완은 "결과적으로 아무 것도 하지 말자. 솔직히 내 팬들도 나를 보호해주려는 건지 그 팬들이 그냥 싫은 건지 모르겠다. 하지만 어제 얘기한 것처럼 이제는 그만하자"며 팬덤간의 싸움을 멈춰주기를 바라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미지중앙

방탄소년단 정국/사진=민선유 기자


앞서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거제도에서 한 남성이 앞에 있는 여성을 백허그하고 있는 CCTV 사진이 공개되며 논란이 일기 시작했다. 누리꾼들은 그 남성이 방탄소년단 정국이라고 추정하기 시작하며 정국의 열애설로 번진 것. 하지만 이 과정에서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생겼고 방탄소년단의 일부 팬들이 해쉬스완에게 DM이나 댓글 등을 통해 악성글을 보냈다.

결국 해쉬스완은 자신이 아니라고 반박글을 올리며 불쾌감을 표현했지만 그 이후에도 계속되자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며 "그만하자. 너넨 너네 일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하겠다. 좀 지친다. 솔직히 진짜 나 잘못없다. 내 자신한테 화가 난다. 그러니까 우리 다 아무것도 하지 말자"고 심경을 드러냈다.

이후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열애설을 부인하며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되었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해명하며 열애설은 패트닝으로 종결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