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양준혁, 성추문→강경대응…MBC스포츠플러스·'뭉찬' 측 입장無(종합)

이미지중앙

방송인 양준혁/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양준혁이 성추문에 대한 강경 대응을 시사한 가운데 현재 그가 함께 하고 있는 방송사들은 별다른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A 씨는 자신의 SNS에 잠들어 있는 양준혁의 사진을 게재, 그와 첫 만남에서부터 성행위를 강요받았다며 사생활을 폭로했다. 이후 해당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됐지만,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며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양준혁은 "저의 잠자는 사진과 글이 게재되면서 여러 시민들로 하여금 굉장한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내용으로 포장되어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며 "저는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해 변호사를 통해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그리고 남자라는 이유로 공격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에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저를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의 그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입니다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와 저 사이에는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자연스러운 만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으며,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 이별을 택한 것인데 이 과정에서 악의적인 감정을 품고 진실을 호도하는 글을 올린 상대방은 도대체 무엇을 택하려 하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양준혁은 "저는 유명인이라는 그래서 제약되는 행동의 굴레가 있습니다만 그러나 이렇게 악의적인 허위의 글을 올리는 것을 참을 수는 없다"며 "날 응원해 주시고 아껴 주셨던 팬 여러분들께 물의를 일으킨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러나 끝까지 지켜봐주시고 나에 대한 신뢰를 잃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정면 돌파하겠다"고 당부했다.

양준혁이 야구 해설가로 활약 중인 MBC 스포츠 플러스와 출연 중인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양측은 "특별히 드릴 입장이 없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이처럼 A 씨의 주장으로 인해 성추문의 중심에 서게 된 양준혁이 A 씨의 글은 허위라며 바로 잡겠다고 칼을 빼든 만큼 다시 이미지를 회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쏠린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