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시크릿 부티크' 김선아X장미희, 권력 다툼 예고.."카리스마 甲 욕망녀의 탄생"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이미지중앙

SBS '시크릿 부티크' 방송화면 캡처



김선아가 강렬한 욕망녀로 완벽 변신했다.

지난 18일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가 첫 방송됐다.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 데오가(家)의 하녀로 또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 성장한 제니장(김선아 분)이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 여제(女帝)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

'시크릿 부티크'는 여성이 주체가 되어 사건을 이끌어가는 '여성 서사'를 전면에 내세워 전에 본 적 없던 '레이디스 누아르' 장르를 구축할 것이라 전했다. 이제껏 남성들의 권력 다툼을 그린 작품은 쉽게 접할 수 있었지만 상대적으로 여성들이 사건의 중심에 위치한 이야기가 적었던 것도 사실. '시크릿 부티크'는 권력, 복수, 생존을 향한 치열한 파워게임을 펼치는 여성들과 그런 여성들을 보좌하는 남성들의 이야기로 신선함을 전하겠다 자신했다.

'시크릿 부티크'에서 자타가 인정하는 가장 큰 관전포인트는 김선아다. 김선아는 극 중에서 베일에 싸인 부티크 로펌 ‘J 부티크’ 사장이자 정재계 비선 실세로, 재벌기업 ‘데오家’ 총수 자리를 넘보는 제니장으로 분한다. 제니장은 욕망이 충돌하는 재벌 데오가를 둘러싼 사건의 중심에 위치한 인물. 탄탄한 연기력으로 흥행과 작품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오던 김선아가 변신한 욕망녀 '제니장'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시크릿 부티크' 첫 방송에서는 장미희가 김선아와 김태훈의 결혼을 반대하며 김선아를 내친 가운데 고민시가 엄마의 목숨이 위태로운 사건 현장을 직접 목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여옥은 국제도시개발 사업을 가져온 제니장을 칭찬하며 웃었다. 그러나 김여옥은 장녀 위예남(박희본 분)이 제니장에게 분수도 모르는 아이라고 분노하자 "마음껏 착각하게 둬. 돈 안 들이고 사람 부리는 법을 알아야 한다"며 얼굴을 굳힌 채 말해 소름돋는 이중성을 보여주며 묘한 소름을 선사했다.

융천시장 도준섭(김법래 분)이 위예남과 손을 잡고 제니장을 외면하자 김여옥은 제니장을 불러 "우리가 가족으로서의 인연은 아닌가보다. 데오에서의 네 몫은 이미 충분히 했지. 큰 맘 먹고 널 놔주는 거야"라고 말하며 데오가 장남 위정혁(김태훈 분)과의 결혼 거부를 간접적으로 전했다. 데오 패밀리가 되서 데오의 자금줄을 모을 계획을 갖고 있던 제니장은 김여옥에게 "후회하실 겁니다. 전 단 한 번도 져 본 적 없습니다"며 선전포고하며 권력 다툼의 시작을 알렸다.

한편 사라진 여자아이 해라를 찾기 위해 직접 나선 이현지(고민시 분)의 엄마 박주현(장영남 분) 경위는 위예남이 시체 처리를 맡긴 오태석(주석태 분)에게 생명을 잃을 위기에 처했다. 이 장면을 이현지가 목격하며 긴장감이 고조됐다.

이미지중앙

SBS '시크릿 부티크' 방송화면 캡처



믿보배 배우들이 보여준 호연이 빛난 한 회였다. 배우들은 완벽한 연기 변신으로 이전 작품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매력을 보여줬다. 박희본은 한 때는 제니장에게 의지했지만 날아오르는 제니장을 향해 애증을 보이며 그를 꺾어버리려는 인물 위예남으로 분해 독한 대사들을 소화해냈다. 고민시가 맡은 역할은 까칠하지만 경찰인 엄마를 닮아 잔정이 깊고 정의로운 아마추어 바둑기사 이현지. 고민시는 수수한 매력을 뽐내면서도 강단 있는 눈빛으로 보다 탄탄해진 연기력을 여과 없이 펼쳤다.

극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책임진 김선아와 장미희의 독보적인 연기력도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마주볼 때마다 팽팽한 긴장감과 독기 어린 카리스마를 드러내며 치열한 심리전을 벌여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서로를 이용하면서 견제하는 김선아와 장미희의 모습은 앞으로 이들이 보여줄 본격적인 권력 싸움의 서막을 짐작케 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배우들의 호연과 긴장감 있는 전개로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그러나 아쉬운 점도 분명 있다. '시크릿 부티크'는 첫 회만에 빠른 전개력을 보여주며 많은 이야기를 풀어낸만큼 그 과정 속에서 다소 불친절한 설명으로 다양한 사건들이 중구난방 뒤섞여 있다는 느낌을 줬다. 제니장의 'J부티크'를 설명하기 위해 넣은 일련의 사건들이 오히려 이해도를 떨어트린 것. 아직은 동떨어져 있는 것 같은 제니장과 이현지의 이야기도 이에 한 몫했다.

또한 정재계를 아우르는 권력 다툼이 주가 되는 누아르 장르인만큼 다소 잔인한 소재들이 자칫 잘못하면 비난 대상이 되기 쉽다. 융천시장 도준섭의 선상파티에 여성들이 동원되고 그 중 한 여성이 마약 과다로 죽게 되는 사건과 곳곳에서 나타나는 폭력 장면은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 수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

그럼에도 김선아가 보여줄 결다른 욕망녀의 모습과 여성 배우들이 그려낼 누아르 장르. 영화를 방불케 하는 영상미 등은 걱정보다는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했다. 과연 '시크릿 부티크'는 단순한 복수극을 뛰어넘은 여성 누아르의 진수로 남은 회차동안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