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이상순, 직접 밝힌 합궁 안하는 이유

이미지중앙

sbs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윤상현-메이비(본명 김은지) 부부와 만나 19금 입담을 뽐냈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윤비하우스’를 찾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두 부부의 식사가 끝난 후, 윤상현은 ‘합궁 후에 먹는 차’를 이효리-이상순 부부에게 대접했다. 이에 이효리는 “합궁 안 했는데 먹어도 되냐. 합궁한 지 오래됐다”며 “우린 먹을 일 없겠다. (합궁) 땡기는 차는 없냐” 등 19금 토크로 답해 윤상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또 이효리는 “얼마 전에 다른 부부를 만나서 이혼 이야기를 나눴다. ‘상순 오빠가 다른 사람 좋아하면 어떻게 할 거냐’고 묻더라”며 “그럼 난 이혼할 거다. 하지만 오빠가 다른 사람 좋아하는 마음이 생겼다고 미워하진 않는다. 그래도 같이 살고 싶지는 않다”고 답했다.

이어 “오빠가 ‘네가 그러면 어떻게 할 거냐’고 묻더라”며 “그래서 난 사랑에 금방 잘 빠지고 금방 잘 나오니까 조금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