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박해수, 영화 주연 부담감…김상호 "선배에게 기대어 쉬고 가라" 조언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KBS 2TV '해피투게더' 방송캡쳐


박해수에게 김상호가 "선배에게 기대어 쉬고 가라"고 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박해수가 주연을 맡아 책임감과 부담감이 있었다고 말한 것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영화 '양자물리학'에 대해 박해수는 "과학 영화 아니다 통쾌하고 신나는 영화다. 범죄오락극인데 휴먼 코믹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창훈이 검사역할이라고 하자 유재석은 "정말 의외의 역할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해수는 "영화 주연에 부담감도 있고 책임감도 있었는데 선배님들 덕에 촬영할때는 전혀 없었다"라며 "자책도 많이하는 성격이고 선배님들한테 잘하고 있냐고 자주 묻는데 선배님들이 '잘하고 있어 임마'라고 말해 믿고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말햇다. 김상호는 "선배에게 기대어 쉬고 가라"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