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따러 가세’ 송가인, 어르신들께 진심 고백하며 눈물 “내가 뭐라고”

이미지중앙

TV조선 '뽕 따러 가세'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송가인이 어르신들과 추억을 만들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뽕 따러 가세’에서는 전국 칠순 잔치에 참여한 ‘뽕남매’의 모습이 그려졌다.

송가인은 전국 칠순 잔치에 참여하게 됐다. 뒤늦게 초대형 프로젝트를 알게 된 송가인은 놀라워했지만, 새타령을 부르며 많은 어르신들에게 즐거움을 드렸다. 송가인의 무대를 직접 보게 된 어르신들은 한마음으로 즐거워했다. 그녀의 ‘새타령’이 끝나자 송가인의 이름을 연신 외치면서 환호하기도.

송가인은 시한부 판정을 받았던 팬의 사연을 듣게 됐다. 신청자 박유정 씨는 시한부 판정을 받고 힘들어하던 아버지가 오랜 치료로 지금까지 잘 버티고 계신다고 소개했다. 치료를 받으며 힘들어하던 아버지가 송가인의 노래를 들으며 큰 위로를 받았다고. 아버지 박종섭 씨는 “하나부터 열까지 다 좋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송가인은 그의 손을 잡으며 ‘한 많은 대동강’을 불렀고, “앞으로 자주 찾아뵐 테니 (건강하시라)”고 진심을 표했다.

송가인은 “나라는 사람이 뭐라고, 이런 사연을 들을 때마다 오히려 제가 더 힘을 받는다. 더 열심히하는 송가인이 되겠다”며 눈물을 참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