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쌀롱' 최현석·김수용, M자이마·다크서클 콤플렉스 딛고 변신 성공(종합)

이미지중앙

MBC='언니네 쌀롱'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최현석, 김수용이 변신에 성공했다.

12일 방송된 MBC '언니네 쌀롱'에서는 스타일 변신을 의뢰한 김수용, 최현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수용은 "열살 어려보이는 젊은 아빠가 되고 싶다."고 자신의 의뢰 내용을 밝혔다. 어느날 딸이 '친구 아빠를 봤는데 깜짝 놀랐다. 오빠인줄 알았는데 아빠더라. 어떻게 아빠가 그렇게 젊은 수 있냐.'고 말했다는 것. 김수용은 "그 이후로 아이에게 젊어보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늦둥이 아빠로서의 고충을 밝혔다.

한편 최현석 셰프는 "우주 최강 멋진 프로필 사진이 필요하다."고 의뢰 계기를 설명했다. 최현석은 "제가 사람들에게 안 들키고 사는데 가끔씩 들킨다. 저는 앞머리를 꼭 내려야 한다."고 자신의 콤플렉스를 고백하기도.

최현석이 먼저 스타일 변신에 도전했다.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은 레이어드 룩, 아이돌 룩, 로맨틱 가이 룩 등을 선보였지만 최현석은 연신 "어색하다"며 거울 속 자신의 모습에 눈을 떼지 못했다. 특히 최현석은 레이어드를 시도하며 "티셔츠를 두개 입는다는 건 스테이크 위에 닭고기를 올려서 숟가락으로 잘라 먹는 느낌"이라고 요리에 비유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최현석을 지켜보던 한예슬은 "늘 음식에 비유하시는 게 너무 좋다."며 그 비유력에 감탄했다.

이날 최현석은 메이크업을 받기 위해 콤플렉스인 이마도 공개했다. 최현석은 "이마를 열면 옛날에 배우분, 양택조 선생님 닮았다는 말을 듣곤 한다."고 깜짝 고백하기도. 이후 최현석은 "원장님께서 포스가 있으셔서 신뢰가 간다. 저같이 힘든 재료를 멋지게 요리해달라."고 한예슬, 이사배에게 요청했다.

이날 이사배는 최현석에게 음영 메이크업을 해줬다. 이에 최현석은 "잠깐 0.5초 차승원이 보였다"고 자화자찬, 스스로의 모습을 "정말 잘익힌 미디움레어 스테이크 같다. 가장 굽기 맞추기 어렵다."고 비유했다. 이어 그는 "오늘 안 하는 잘생긴 척 좀 해보겠다."며 한껏 본인의 멋짐에 취한 모습을 보여줬다.

차홍을 만난 최현석은 "M자이마. 바람결에 날리면 황비홍이 된다. 올려서 세우는 머리를 아예 못한다. 그래서 M자를 당기는 시술이 있더라. 그것도 고민해봤다."고 오랫동안 해온 고민을 밝혔다. 이에 차홍은 "M자는 남성의 상징. 주드 로도 M자가 있다. 큰 M자라 박력있고 더 멋있다."고 최현석을 위로했다. 이어 탈모를 예방하는 빗질법을 알려주기도. 한편 김수용은 자신이 이미 M자 이마 시술을 했음을 고백했다.

차홍은 하트 머리, 베이비컬 헤어, 포마드 헤어를 이날의 헤어스타일 후보로 제안했다. 차홍은 최현석에게 헤어 볼륨을 최대한 살리는 법을 알려줬고 이를 본 홍현희는 "내린 것보다 훨씬 어려 보인다"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후 최현석은 클래식 포멀 룩에 포마드 헤어스타일을 한 채 등장했다. 최현석은 "저 안 같다. 평소에 이마가 열리면 바로 숨는데 이마를 내고 당당할 수 있다는게."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후 최현석은 메이크오버한 모습 그대로 프로필 사진까지 촬영했다.

이어 김수용의 메이크오버도 시작됐다. 김수용은 10년 젊은 스타일로의 변신을 꿈꾸는 바. 한혜연은 최대한 젊은 스타일을 찾아주기 위해 아메리칸 캐주얼 스타일, 유니크 룩, 고스 룩 등과 함께 크로스백, 백팩, 비니 등 다양한 아이템들을 시도 했다. 특히 고스 룩을 도전했을 때 가장 많은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이사배는 최대한 화사한 메이크업을 시도했다. 김수용은 자신의 다크서클에 대해 색소침착이라고 밝히기도. 이후 이사배는 다크서클을 커버하기 위해 주황색 톤으로 눈 주변 베이스를 깔았다. 이를 본 조세호는 "지금 보기엔 '패왕별희' 느낌이 난다"고 말하기도 했지만, 메이크업 후 김수용은 한층 밝아진 얼굴을 자랑했다. 이를 지켜보던 홍현희, 조세호, 이진혁 등은 하나 둘 직접 구경까지 오며 그 변신에 입을 쩍 벌렸다.

이날 김수용의 두피와 모발을 진단한 차홍은 "미세한 각질이 보인다. 머리카락은 마치 아기 새 같다"며 부르러운 목소리로 팩트 폭력을 날렸다. 이후 차홍은 자신이 한땀 한땀 만든 피스를 김수용에게 선물, 이어 김수용을 동안 스타일로 변신시켰다.

김수용이 최종 변신한 채로 모두 앞에 등장했다. 고스 룩을 입은 김수용의 등장에 사람들은 "왜 이렇게 잘생겨 보이냐"고 박수를 쳤다. 김수용은 "외모를 꾸미는 거에 관심이 없다기보다는 용기가 안 났다. 아저씨인데 뭐 했다. 옷이 날개라니까."라며 스스로의 변신에 놀라워 했다. 이후 김수용의 딸도 등장했다. 변신한 김수용을 목격한 딸은 "되게 다른 사람 같다. 서른 같다."며 미소지었다. 두 사람의 변신은 대성공이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