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초심+정량 지키기"..'골목식당' 백종원, 닭칼국숫집 솔루션이 가져온 변화

이미지중앙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백종원이 롱피자집부터 닭칼국숫집까지 마지막 솔루션을 완료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부천 대학로 편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롱피자집에는 규현에 이어 쌈디와 코드쿤스트가 방문해 직접 맛을 봤다. 두 사람은 "극찬을 많이 듣고 왔다"며 기대감을 표했고 이내 요거트 소스와 디아블로 소스가 들어간 백종원 피자를 먹기 시작했다.

두 사람은 "우리가 먹던 피자와는 완전히 다르다"며 적응해야 하는 맛에 신기함을 표했다. 그러면서도 "피자가 아니라 요리"라는 극찬을 건넸다. 또한 소스에 따라 달라지는 맛에 연신 놀라워하며 독보적인 맛임을 인정했다. 이후 백종원은 백종원 피자 재정비에 들어갔고 업그레이드를 위한 마지막 노력까지 기울이며 애정을 드러냈다.

반면 닭칼국숫집은 방송 종료 직전까지 끊임없이 시행착오를 겪었다. 닭칼국숫집 사장은 얼큰 닭칼국수와 흰 닭칼국수 모두를 포기하지 못 했고 화구를 바꾸지도 않았다. 그는 백종원의 설명에도 "열심히 하겠다"고 자신했다.

서빙 속도는 확실히 빨라졌다. 하지만 주문이 밀려들어오자 사장은 점차 혼돈에 빠졌다. 또한 양념장 계량화에 실패해 나가는 음식마다 맛에 차이가 있었다. 한 손님은 "이게 솔루션을 받은 건가?"라는 의문을 제기했을 정도.

결국 백종원은 "테크닉적으로는 좋아졌다. 하지만 마인드로는 나빠졌다고 볼 수 있다"며 "손님이 뭘 남기는지 관심도 없었다. 소통을 마음 먹었으면 절대 그것을 놓치면 안 된다. 설사 손님이 반밖에 못 들어오더라도 그걸 지켜야 한다"고 조언을 남겼다.

그리고 3주 뒤 닭칼국숫집은 백종원의 조언대로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백종원의 조언대로 메뉴를 단일화 시켰고 양념장 역시 정량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 이에 백종원은 닭칼국숫집의 변화 가능성에 점수를 주며 모든 솔루션을 마무리했다.

극찬과 혹평이 오갔던 부천 대학로 편. 백종원의 솔루션으로 인해 변해가는 식당들의 모습은 그야말로 또 하나의 마법과도 같았다. 새로운 피자를 탄생시킨 피자집부터 변화를 시도한 닭칼국숫집까지 이들이 초심을 잃지 않고 백종원의 솔루션대로 맛있고 좋은 가게를 유지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