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FM' 김상호 "딸, 엑스원 팬..'플래시' 매일 틀어놔"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명진 기자]김상호가 딸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배우 김상호, 박해수가 출연했다.

김상호와 박해수는 개봉을 앞둔 영화 ‘양자물리학’에 출연한다.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빅엿을 날리는 대리만족 범죄오락극.

이날 김상호는 엑스원의 '플래시'를 신청곡으로 정했다. 김상호가 제목을 말하면서 버벅거리자 DJ 김영철이 "버벅거리는 게 본인이 선곡했냐"고 의심했다.

이에 김상호는 "그들이 하는 경연('프로듀스X101')을 지켜봤다. 노래는 우리 딸이 선곡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철이 "딸이 '아빠 라디오 나가면 그 노래 신청해줄 수 있냐'고 물었냐"라고 하자 김상호는 "그렇다"라고 했다.

노래를 듣고 김상호는 "아 이 노래였구나. 집에서 딸이 하루종일 틀어놓는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