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 '수미네 반찬' 추석특집, 전라도·강원도·경상도·제주도 요리 명인 총 출동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tvN '수미네 반찬' 방송캡쳐


추석특집으로 각 지역의 명인들이 총 출동했다.

전날 1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에서는 추석특집으로 전라도, 강원도, 경상도, 제주도 각 지역의 차례음식 레시피가 공개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수미는 "팔도에 메뉴가 다 다르다. 어디는 쥐포를 올리더라"라며 지역따라 천차만별인 차례음식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어 김수미는 "오늘은 추석특집으로 전라도 음식은 제가 할거다. 다른 음식은 게스트분들한테 저도 배우고 셰프님들도 배울거다"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전라도 차례음식으로 가오리찜을 준비했다. 김수미는 "가오리가 꼭 올라간다"라며 "절대적으로 반건조를 써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차례상에는 양념을 하지 않고 그대로 올라간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수미는 "반건조 통오징어전을 올린다"라며 "통오징어는 불순물을 빼기 위해 우유에 30분 정도 담가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수미는 밀가루를 묻힌 오징어에 계란을 입혀 오징어전을 만든다고 했다.

감사를 나간 김수미는 여경래의 오징어전을 보고 "이제 전의 대가야"라며 칭찬했다. 이어 최현석은 "미카엘이 모양을 내서 저도 모양을 내봤다"라며 하트로 모양낸 오징어 전을 보여줬다. 김수미는 "선조님 이게 뭔 줄 아세요? 그때는 하트가 없었다"라며 "미카엘 이상한 데코하지 마세요"라고 경고했다. 김수미는 미카엘의 한껏 모양을 낸 오징어전을 보고 "제사상에 이렇게 올라가면 안된다. 조상님 놀라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원도 차례음식을 위해 김수미는 "강원도에서 음식의 대가인데 제가 모시러 가겠다"라며 심명순, 심명숙 명인들을 마중나갔다. 심명숙 명인은 "명절때나 잔치때나 최고로 치는게 문어다"라고 말했다. 심명순 명인은 문어를 차례상에 올리면서 "강원도 우리집에는 조기가 안 올라온다"라며 조기 자리에 문어를 놓았다. 이어 강원도 명인들은 '문어간장무침'의 레시피를 공개했다.

경상도 차례음식 '전복군소조림'을 배우기 위해 김수미는 "부산에서 음식하면 이분을 빼놓을 수가 없다. 박경례 선생님 모시러 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사에 나간 박경례는 김수미에게 "칼집을 다 안냈다"라며 직접 김수미를 데려가 자세히 알려줬다. 이어 박경례 명인은 "소스 맛의 포인트는 천도복숭아 액이다"라고 말했다.

제주도에 올라가는 '흑돼지고기산적'을 위해 김동익 명인이 등장했다. 김수미는 김동익 명인의 사투리에 "시청자 여러분들 죄송하다 제가 제주도 사투리는 해석을 못한다"라고 말해 김동익 명인이 서운하다고 했다.

김동익 명인은 삶을때 하귤과 소주를 이용해 고기의 잡내를 잡는다고 설명했다. 이후 김수미가 꼬치에 고기를 잘못 꽂아 김동익 명인에게 혼이났다. 이어 제주도의 '흑돼지고기산적'은 차례상에 산적자리에 올라간다고 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