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김원해, 정경호에 "너의 의지로 이설 영혼 판거다…이미 영혼 돌려줬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tvN '악마가' 방송캡쳐


김원해가 박성웅이 이미 정경호에게 영혼을 돌려줬다며 "너의 의지로 영혼을 판거다"라고 말했다.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는 하립(정경호 분)이 자신의 의지로 김이경(이설 분)의 영혼을 팔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공수래(김원해 분)는 하립에게 "못난놈 네놈이 시작했어 처음부터 네놈 욕심때문에 이 계약이 시작 됐어. 네 영혼을 팔아서 루카(송강 분)를 살린게 아니라 이경이의 소원으로 루카가 살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하립은 "나는 영혼이 없으니까 나도 모르게 어쩔 수 없이 나는 지금 영혼이 없는 거다"라고 변명했다. 이에 공수래는 "네놈 영혼은 멀쩡하다. 자네가 이경이한테 계약을 하겠다고 한 순간 그놈이 영혼을 돌려놨다. 순전히 자신의 의지대로 한거다"라고 설명했다.

하립이 영혼을 회수당하고 모태강(박성웅 분)에게 김이경의 영혼을 가져오겠다고 했던 순간 모태강이 하립에게 영혼을 돌려줘 하립이 눈물을 흘렸던 것.

한편 김이경의 계약으로 김이경의 아빠 김택상(정기섭 분)이 일어나고 친구 유동희(손지현 분)의 동영상이 사라졌다. 김이경은 집으로 돌아가 아빠 김택상에게 "무릎꿇고 당신이 나한테 한 짓들 전부 사과해"라며 엄마 정선심(소희정 분)과 경수(임지규 분)에게도 매몰차게 대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