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편지' 청년 김무길, 첫사랑 찾으러 히로시마로 떠나

[헤럴드POP=최유미 기자]

이미지중앙

KBS2 '생일편지' 캡처




병석에 누운 현재의 김무길에게 첫사랑 여일애의 편지가 도착했고, 김무길은 광복 전 첫사랑 여일애를 찾아 히로시마로 떠났던 과거를 추억했다.

11일 방송된 KBS2 '생일편지'(극본 배수영, 연출 김정규)에서는 히로시마에 있는 여일애를 찾으러 떠나는 김무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손녀 김재연(전소민 분)과 사진을 찍는 김무길(전무송 분)앞으로 온 편지를 김재연의 남자친구인 구기웅(김경남 분)이 전해주면서 시작했다.

김무길 앞으로 온 편지는 여일애가 보낸 편지로 '추억의 느티나무와 함께 네가 고향에 있어 기쁘다'는 내용이었다.

과거 김무길(송건희 분)은 느티나무 앞에 있던 함덕이 아버지(오만석 분)에게 부탁을 받고 조함덕(고건한 분)의 동생 조영금(김이경 분)에게 그림을 가르치기로 했다. 조함덕은 김무길에게 무언가 화가나 있었다.

현재에서 김재연은 병석에 누운 김무길의 부탁을 받고 여일애를 찾아갔다. 김재연이 편지 주소를 찾아가지만 여일애가 살지 않아 만날 수는 없었다. 김재연은 구기웅의 도움을 받아 여일애를 찾기로 하고 김무길에겐 "며칠 여행갔다더라"며 둘러댔다.

과거 김무길은 정신대로 끌려갔다는 여일애를 기다리고 있었고 조영금은 그런 김무길을 좋아하는 마음에 힘들어했다. 조함덕은 그런 김무길을 미워했고, 김무길의 어머니(김희정 분)는 "조함덕 아버지 덕분에 우리가 입에 풀칠한다"며 조함덕에게 사과를 종용했다.

김무길은 일애가 히로시마에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몸이 아픈 큰형, 김무진(홍석우 분) 대신 "히로시마에 일하러 가겠다" 자원했다.

무길의 어머니는 무길에게 쌀밥을 지어주며 자신이 몸에 지니고 있던 아버지 팔찌를 전해주고 "부적처럼 여기라" 이야기했다. 또 "꼭 살아서만 돌아오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