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해 지고 싶다" '악마가' 이설, '구원'을 소원으로 박성웅과 계약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이미지중앙

tvN '악마가' 방송캡쳐


이설이 박성웅과 계약했다.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는 김이경(이설 분)이 모태강(박성웅 분)과의 계약서에 서명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루카(송강 분)가 김이경에게 가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김이경은 "왜 자꾸 나한테 불행한 일이 생기는데 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다고"라며 절규했다. 루카를 발견한 하립(정경호 분)은 김이경에게 계약하자고 부탁했다. 모태강은 "너무 무거운 부탁이다. 너의 영혼은 즉시 회수되고 소원은 단 하나뿐이야"라고 했다. 계약서를 다시 확인한 하립은 "일단 루카부터 살리자 나머지 네 소원은 내가 다 이루어줄게"라고 말했다.

김이경은 "그냥 평범해지고 싶어 나 때문에 불행한 사람 아무도 없게 나때문에 슬퍼지는 사람 없게 그냥 평범하게"라고 말했고 김이경의 계약서에 '구원'이라는 소원이 작성되었다. 그리고 김이경이 계약서에 싸인을 하자 루카가 병원에서 살아난 채로 발견되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