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맨' 설경구X조진웅X진선규, 드디어 뭉쳤다‥대박 조짐 '환장 케미'(V라이브 종합)

이미지중앙

네이버 V앱='퍼펙트맨' 무비토크 라이브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드디어 설경구, 조진웅, 진선규 세 배우가 뭉쳤다.

11일 네이버 V앱을 통해 방송된 영화 '퍼펙트맨' 무비토크 라이브에는 배우 설경구(장수 역), 조진웅(영기 역), 진선규(대국 역)이 출연해 팬들과 미리 만나보는 시간을 가졌다. 용수 감독도 자리를 함께했다.

이날 용수 감독은 영화를 소개하며 "조진웅이 우리 영화에 대해 '진한 영화'라고 하셨다. 그 말이 생각에 남는다. 진하고 유쾌한 영화."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환장 케미를 기대하셔도 좋을 거 같다"며 설경구와 조진웅의 특급 케미를 자랑하기도.

이후 설경구는 영화 '퍼펙트맨'을 선택하게 된 이유로 "제가 조진웅보다 나중에 캐스팅이 됐다. 조진웅씨 승률이 아주 좋다. 조진웅이라는 배우와 함께 하고 싶었고 '조진웅 배우의 선택이라면 믿고 가보자' 했다. 그리고 감독님이 책을 보내주셨는데 웹툰을 그리셔서 그런지 그림을 실사처럼 그리신다. 제가 안해본 외형. 그래서 해보겠노라 했다."고 밝혔다.

한편 조진웅은 영화의 선택 이유로 "제가 부산 출신이라 사투리도 용이. 저는 부산이라는 공간을 항상 고파하고 사랑한다. 그런데 설경구 선배님까지 함께해주신다면...... 좋아하는 선배가 많지만 (특히) 설경구가 저의 롤모델. 제가 98년도에 '지하철 1호선'이라는 연극을 봤는데 발이 안 보이도록 무대에서 날아다니시더라. 그때부터 롤모델."이라고 전했다. 진선규 역시 설경구를 자신의 롤모델로 꼽았다.

이날 설경구와 진선규는 조진웅과의 케미를 얘기하며 조진웅의 훈훈했던 촬영장 모습을 칭찬했다. 조진웅이 촬영장에서 유독 애썼다는 것. 설경규는 "조진웅의 역할이 참 중요하다. 조진웅의 경우 저와의 케미도 그렇지만 다른 배우들과의 케미도 중요. 그만큼 조진웅이 참 애를 많이 썼고 현장 분위기도 많이 챙겼다. 촬영장 밖에서도 스태프들을 챙겼다."고 칭찬하며 조진웅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뽐냈다. 이어 진선규 역시 "설경구 선배님 말처럼 조진웅이 두루두루 잘 챙겼다. 특히 옆에 있는 저를 잘 챙겨줬다. 촬영 끝나자마자 부산의 맛있는 집들 탐방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후 이들은 '까칠한 팀' 설경구, 용수 감독 그리고 '까리한 팀' 조진웅, 진선규로 각각 팀을 나눠 게임도 가졌다. 이심전심 팀워크 게임이었다. 설경구, 용수 감독은 4문제를 맞혔는데, 그중 '지천명 아이돌'이라는 키워드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설경구는 '지천명 아이돌'이라는 말에 "감사"를 전하기도. 그리고 조진웅, 진선규 역시 4문제를 맞히며 '환장 케미'를 제대로 증명했다.

조진웅과 진선규는 하트 100만 기념 커플댄스까지 선보였다. 이를 본 설경구는 "까리팀 멋있다. 맞춘 거 같다"며 그 춤실력에 감탄하기도. 이어 설경구 역시 문제를 맞힌 기념으로 용수 감독과 커플댄스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게임의 우승자는 설경구, 용수 감독이었다. 쌀을 상품으로 받은 설경구는 "내가 이렇게 잘 맞혔나. 저도 놀랐다"며 얼떨떨한 모습을 선보였다. 조진웅은 "역시 '지천명 아이돌'"이라며 감탄했다.

이날 배우들은 아이돌 엔딩 포즈도 선보였다. 두번 크게 심호흡한 설경구는 팬들에게 윙크를 보냈고 이에 조진웅은 "졌다, 졌어"라며 패배를 선언해 웃음을 줬다. 그러면서도 조진웅은 안경까지 벗어던지며 섹시미를 선보여 웃음을 이어갔다. 진선규 역시 손가락 하트와 카리스마 있는 표정을 선보였다. 결국 아이돌 엔딩 포즈조차 '지천명 아이돌' 설경구가 1위를 차지했고 조진웅, 진선규는 설경구에 대한 존경을 표했다.

릴레이 덕담 타임도 이뤄졌다. 설경구는 "보름달을 보고 소원을 빌고, 그 소원이 꼭 이뤄졌으면 좋겠다. 그 소원 중에 '퍼펙트맨' 대박도 있을 것. 그 소원을 가장 먼저 이뤘으면 좋겠다. 늘 승승장구하라. 나도 보름달을 보고 너의 승승장구를 빌겠다"고 조진웅에게 메시지를 보냈고 이를 이어받은 조진웅은 "허리 아프다고 들었다. 같이 이겨내자. 허리 아파도 집에 가서 제수씨 도와 일 많이 하라."고 진선규에게 덕담했다. 한편 용수 감독은 설경구에게 "잘생겼다. 제가 살아온 39년 삶 가운데 올해 추석이 가장 의미있다. 우상처럼 생각한 선배님과 한자리에 있다는 것만으로 큰 영광. 섬에서 촬영한다고 하는데 태풍도 왔다갔다하고 혹시 다치는 일 없을까 걱정했다. 어김없이 잘생긴 모습으로 나타나 주어 감사하다. 선배님이 많이 이끌어주셔서 이 자리까지 온 것 같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후 설경구 및 배우들은 "보름달 보고 소원빌어 꼭 성취하셨으면 좋겠다. 건강하시라. 가족과 단란하고 즐거운 시간 보낸 다음 와서 편안하게 즐겨 달라"며 시청자들에게도 인사를 보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