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인터뷰①]'저스티스' 지혜원 "첫 데뷔작, 행운이자 기회였죠"

이미지중앙

배우 지혜원 / 사진=황지은 기자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첫 데뷔작, 배우 지혜원에게 ‘저스티스’는 정말 큰 의미의 작품이었다.

최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연출 조웅, 황승기/ 극본 정찬미)를 통해 제대로 시청자들에게 존재감을 각인시킨 배우가 있다. 바로 극 중 탁수호(박성훈)에게 납치됐다 구사일생으로 구출돼 정재계 인사들의 추악한 민낯을 전국민 앞에서 공개하고, 마지막 끝내 탁수호까지 무너뜨린 장영미 역의 배우 지혜원이다.

첫 등장은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로, 이후 이태경(최진혁)의 동생 이태주(김현목) 사망 사건에 연관되어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저스티스’ 속 사건의 키 인물로 급부상한 장영미. 이런 장영미를 연기한 지혜원은 날카로운 연기력으로 제대로 시청자들에게 인상을 남겼지만 ‘저스티스’는 그녀의 첫 데뷔작이었다. 그만큼 과연 이 배우가 첫 작품을 찍는 신인이 맞나할 정도의 놀라움을 안겼다는 뜻이다.

최근 서울특별시 종로구 경희궁길의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을 만난 지혜원은 첫 데뷔작 ‘저스티스’를 마친 것에 대해 “6개월 동안 찍었는데 정말 시간이 빨리 갔다”며 “그만큼 빨리 갔는데 짧지는 않은 시간이었다. 정도 너무 많이 들어서 종방연 때 아쉽고 시원섭섭했다. 너무 좋은 현장이어서 좋은 배우님들이랑 함게 해서 너무 감사하고 뿌듯했다”고 종영소감을 밝혔다.

첫 데뷔작이었기에 부담감도 컸다. 특히 극 후반부에서는 사건의 중심인물로 급부상하면서 더욱 부담감이 크게 작용했을 터다. 하지만 이에 대해 지혜원은 “부담도 없지는 않았다”며 “처음 오디션 볼 때는 영미라는 역할이 이정도로 크지 않았다. 4회나 5회쯤에서 실종되거나 죽을 수도 있다고 말씀해주셨는데 어떻게 하다 보니 살아있게 되고 16회까지 살아남더라. 점점 분량이 생기면서 부담감을 이기려고 준비하고 노력했던 것 같다”고 의연한 모습을 내보였다.

이미지중앙

배우 지혜원 / 사진=황지은 기자


그만큼 지혜원은 내면의 단단함을 가지고 있었다. 이러한 점은 자연스럽게 자신이 연기하는 인물을 해석하고 공감하는 것에서 큰 장점으로 이어졌다. 자칫 잘못하면 캐릭터가 처해진 상황 속에서 트라우마를 가질 수 있을 법 했지만 인물에 공감을 하면서도 스스로 더 깊은 상황 속으로 빠져들지 않도록 경계한 것.

그렇다면 이번 작품에 출연하게 됐다는 소식을 전해들으면서 지혜원은 어떤 감정을 느꼈을까. 이에 대해 지혜원은 “처음에 합격 문자가 왔을 때 안 믿겼다. 버스 안이었는데 합격 공지 받고 1분 동안 가만히 있다가 어떻게 하고 버스에서 웃었다. 안 믿기고 하는 마음에 웃었는데 옆에서 모르시는 할머니가 ‘무슨 좋은 일 있어’ 물어 보시더라”며 “그 정도로 너무 좋았다”고 싱긋 웃음을 지어보였다.

이어 지혜원은 ‘저스티스’가 본인에게 가지는 의미에 대해 “너무너무 크고 소중한 기회이고 행운이다. 사실 저한테는 너무 영광인 큰 작품을 큰 역할로 들어가게 됐고 저한테 행운이자 기회였던 것 같다”고 얘기하면서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최종회에서 그동안의 모든 수모를 딛고 탁수호를 몰락시키며 통쾌함을 안겨준 장영미. 이에 대해 지혜원은 “ 영미의 끝을 잘 맺을 수 있는 씬이라고 생각했다. 그 씬을 준비할 때 다시는 탁수호와 다시 안 볼사이라고 생각하고 연기를 했다”며 “통쾌함이 있었다”고 밝히며 마지막까지 작품에 대한 흡족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큰 애정과 자부심을 가진 첫 데뷔작을 마치게 된 지혜원. 그녀는 자신의 ‘첫 작품’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시청해준 시청자들에게 “첫 작품이라 부족한 부분이 많았을 거라 생각한다. 부족한 영미를 끝까지 봐주시고 한 거 자체가 너무 너무 감사하다. 끝까지 봐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인사를 남기며 훈훈하게 ‘저스티스’를 떠나보내는 모습을 보였다.

([한복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