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앙] ‘데뷔골’ 황의조, 맨 오프더 매치 선정

이미지중앙

데뷔골을 넣은 황의조(좌). [사진=지롱댕보르도]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동언 기자] 올 여름 지롱댕 보르도로 이적한 황의조(27)가 프랑스 무대 데뷔골을 터트렸다.

황의조는 25일(한국시간) 프랑스 부르고뉴주 디종 스타드 가스통 제라르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프랑스 리그앙 3라운드 디종과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장해 71분을 뛰었다. 황의조는 지난 11일 앙제, 18일 몽펠리에 전에 이어 3경기 연속 선발 출장했고, 리그 데뷔골을 신고하며 보르도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11분 사무엘 칼루(21)가 황의조에게 패스했고, 페인트 동작으로 수비수 1명을 벗겨낸 황의조가 오른발 감아차기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첫 골 맛을 본 황의조는 활발한 움직임으로 끊임없이 디종의 수비진을 괴롭혔다. 전반 14분 로리스 베니토(27)의 크로스를 슛으로 연결시켰지만 아쉽게 골문을 벗어났다.

보르도의 두 번째 골은 후반 2분 코너킥 상황에서 나왔다. 디종 수비가 공을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고, 페널티박스에 있던 에녹 콰텡(22)이 헤딩으로 공을 떨궈준 것을 베니토가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하며 두 번째 골을 집어넣었다.

프랑스 지역지 ‘수드 우에스트’는 황의조를 맨 오브 더 매치(MOM)으로 선정했다. “HWANG, 순식간이었다”라는 코멘트와 함께 “그는 완벽한 카운터를 결정지었다”고 황의조를 평가했다. 시즌 첫 승을 올린 보르도는 오는 9월 1일 올림피크 리옹을 홈으로 불러들여 리그앙 4라운드를 가진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