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남친 지켜줄게"‥'전참시' 송은이X신봉선, 대표-연예인으로 함께한 '첫'순간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방송화면 캡처


송은이와 신봉선이 대표, 소속 첫 연예인의 관계로 다시 만났다. 두 사람의 동반 첫 스케줄 소화는 폭소를 자아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대표 송은이와 1호 연예인 신봉선의 좌충우돌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스튜디오에 등장한 신봉선에 패널들은 아직 베일에 감춰진 매니저를 궁금해했다. 그때 송은이가 영상으로 등장. 자신을 신봉선의 매니저로 소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바로 송은이 없는 송은이 소속사의 첫 연예인이 신봉선이었고, 아직 매니저랑 정리가 덜 돼 신봉선의 매니저를 자처했던 것.

송은이는 "매니저의 케어를 받는 사람이었는데 이제 반대가 됐다. 평소에 잘 지내다 대표와 소속사 연예인이 돼서 관계가 틀어질까봐 걱정이 된다"는 현실적인 고민을 했다.

송은이의 첫 매니저 업무는 공항으로 신봉선을 픽업하러 가는 것. 화려한 축제 차량을 끌고 자신을 데리러 온 송은이에 신봉선은 시작부터 큰 웃음을 터트렸다. 신봉선은 "도장 찍고 처음 만난 날이었는데 언니와 선배, 회사 대표. 복잡한 심정이 들더라"고 털어놔 공감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은 케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신봉선은 "남자친구 생기면 말해야 하냐"고 송은이를 향해 질문했다. 송은이는 "범법적인 행위만 하지 마라. 남친 생겼다고 말 안해도 된다"고 했다. 하지만 케어를 받고 싶다는 신봉선은 "디스패치 안 찍히는 거다"라고 말했고, 이에 송은이는 "네 남친을 보호해줘야겠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송은이와 신봉선의 첫 목적지는 강유미 결혼식. 비행기가 한 시간이나 연착되는 바람에 신봉선과 송은이는 예약해뒀던 숍을 취소하고 오나미의 파우치를 빌려 셀프 메이크업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촉박하게 메이크업을 완성한 두 사람은 강유미의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해줬다.

식을 마치고 두 사람은 급하게 셀럽파이브 뮤직비디오 촬영장으로 향했다. 최소한의 자본으로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느라 조명이 없어 해가 지기 전에 촬영을 마쳐야 했던 것.

좌충우돌 끝에 변신에 성공한 셀럽파이브는 벌써부터 유쾌한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을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친한 선후배, 그리고 언니 동생 사이에서 계약으로 묶인 대표와 소속사 첫 연예인이 된 송은이와 신봉선. 앞으로 이들의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