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희 "송유빈과 힘든 시기 서로 의지..현재는 친한 동료 사이"[전문]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김소희/사진=헤럴드POP DB


김소희가 송유빈과 열애설에 입을 열었다.

24일 김소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먼저 새벽에 갑작스러운 사진으로 인해 제일 많이 놀라셨을 팬분들과 또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다"고 말문을 열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당시 같은 회사 동료인 친구와 서로 너무 힘들었던 시기에 응원하고 위로해주며 의지하게 되서 만남을 가졌다"면서도 "하지만 바쁜 스케줄과 여러가지 힘든 상황에 부딪혀 다시 친한 동료 사이로 남기로 하였다"고 송유빈과는 이미 결별한 사이임을 알렸다.

그러면서 "알 수 없는 경로를 통해 퍼진 사진으로 인해 저도 너무 당황스럽다. 이 일로 인해 응원해주시는 많은 팬 분들께 걱정 끼쳐 드려서 너무 죄송하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만 보여 드리겠다. 팬 여러분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김소희와 송유빈은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입맞춤을 하고 있는 사진이 확산되며 열애설에 휩싸였다. 두 사람은 소속사 뮤직웍스에서 한솥밥을 먹던 사이지만 김소희는 지난달 계약만료로 소속사를 떠났다.

이와 관련 송유빈의 소속사 뮤직웍스 측은 "송유빈과 김소희가 1년 전에 잠시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확인 결과 이미 결별한 사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소속사 측은 "당사 아티스트에 대해 온라인 상에서 사생활 침해, 명예훼손 등의 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할 것이며, 이후 선처 없이 법률적 모든 조치를 취해 아티스트를 보호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다음은 김소희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소희 입니다.

먼저 새벽에 갑작스러운 사진으로 인해 제일 많이 놀라셨을 팬분들과 또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습니다... 당시 같은 회사 동료인 친구와 서로 너무 힘들었던 시기에 응원하고 위로해주며 의지하게 되서 만남을 가졌었습니다.

하지만 바쁜 스케줄과 여러가지 힘든 상황에 부딪혀 다시 친한 동료 사이로 남기로 하였습니다.

알 수 없는 경로를 통해 퍼진 사진으로 인해 저도 너무 당황스럽습니다. 이 일로 인해 응원해주시는 많은 팬 분들께 걱정 끼쳐 드려서 너무 죄송합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만 보여 드리겠습니다.

팬 여러분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