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의 질주: 홉스&쇼', 개봉일 1위…시리즈 사상 최고 오프닝 신기록(공식)

이미지중앙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 포스터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분노의 질주: 홉스&쇼'가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 올 여름 최고의 블록버스터 영화임을 입증했다.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가 개봉 첫날인 지난 14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일일 박스오피스 기준 35만 2105명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완벽히 다른 ‘홉스’(드웨인 존슨)와 ‘쇼’(제이슨 스타뎀)가 불가능한 미션을 해결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한 팀이 되면서 벌어지는 올 여름 최고의 액션 빅매치.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개봉과 동시에 8월 극장가 화제작 '엑시트', '봉오동 전투'를 압도적으로 제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또한 '분노의 질주' 전 시리즈인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20만 8481명), '분노의 질주: 더 세븐'(13만 5549명)을 뛰어넘는 오프닝 스코어 신기록을 수립하며 정상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이와 같은 수치는 화제작 '봉오동 전투'(33만 4185명)와 글로벌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라이온 킹'(30만 7407명)의 오프닝 스코어를 뛰어넘는 기록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시원하게 터지고 화끈하게 폭발하는 엔터테이닝 영화의 탄생에 대해 열광적인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이처럼 관객들의 호평에 힘입어 CGV 골든에그지수 92%, 네이버 관람객 평점 9.16의 높은 평점을 기록하고 있는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본격적인 광복절 연휴가 시작함에 따라 더욱 거센 흥행몰이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이전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모두 뛰어넘을 수 있을지 앞으로의 기록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를 비롯 '분노의 질주' 시리즈 사상 최고 오프닝 신기록을 달성하며 본격 흥행 신호탄을 쏘아 올린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절찬 상영 중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