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깜짝등장 조진웅→거지짤"‥'컬투쇼' 손현주X박희순, 폭소만발 '광대들'팀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보이는 라디오 캡처



깜짝 등장해 모두를 놀래킨 조진웅부터 손현주의 거지짤 비하인드까지 영화 '광대들' 배우들이 큰 웃음을 선사했다.

14일 방송된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의 배우 손현주, 박희순과 중반부 깜짝 등장한 조진웅이 출연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손현주)에 발탁돼 세조(박희순)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손현주는 영화 '광대들'에 대해 "예전에 제가 말씀드렸는데 먹을 것들이 많은 선물세트같은 영화다. 코믹 요소도 있고 엄숙하지만 엄숙하지만은 않은 그런 영화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자리에 방청하러 온 초등학생을 가리키며 "어린 친구들이 움직여줘야 한다"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DJ 김태균은 손현주와 박희순에게 "조작단에 누가 있냐"고 물었고, 손현주가 "조진웅씨와 고창석, 윤박, 김민석, 김슬기 씨가 있다"고 답했다. 그 순간, 조진웅이 등장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서프라이즈로 즉석에서 출연을 하게 된 것.

조진웅은 "평소에 '컬투쇼'를 좋아한다. 마침 방송국 쪽을 지나가는데 내 이름이 나오더라. 차 돌렸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세 사람이 다함께 호흡을 맞추는 것은 처음. 손현주와 조진웅은 드라마 '솔약국집 아들들' 이후 10년만에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을 통해 재회했다. 손현주는 "10년전 조진웅은 그때나 지금이나 컸다"며 "다 내가 술 사주고 했던 동생들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자 조진웅은 "손현주 선배는 촬영을 마치고 술을 마시면 투정을 부린다. 이번에도 화상을 입었다고 엄살 부렸다"고 폭로했다. 손현주는 "진짜 화상 입었다"고 발끈해하며 직접 흉터를 보여주려고 해 폭소케 하기도.

과거 조진웅의 훈훈한 사진도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20대 초반 조진웅이 후배들과 함께 미소 짓고 있다. 그때부터 빛나는 비주얼은 방청객들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조진웅은 "뮤지컬배우 김경선 씨, 김현숙 씨다. 저희 대학 후배들이다"라고 소개했다.

손현주의 유명한 '거지짤'도 도착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손현주는 "전설의 거지짤을 직접 봤다"는 청취자의 목격담에 "되게 오래됐는데 절대 안 없어지더라"고 웃어보였다. 이에 DJ 김태균과 변기수는 "근데 정말 잘 어울린다"고 디스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영화 '광대들:풍문조작단'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