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톱가수에서 자동차 딜러로"..'불청' 김민우, 딸바보 아빠의 우여곡절 인생사

이미지중앙

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김민우가 가수에서 자동차 딜러로 새 삶을 시작하게 된 사연을 털어놓았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친구로 김민우가 합류한 모습이 그려졌다.

불청 식구들이 초대하고 싶은 멤버로 뽑혔던 김민우. 그는 지난 1990년 '사랑일뿐야'와 '입영열차 안에서'로 짧은 시간 엄청난 인기를 모으며 당시 가요계에 열풍을 일으켰다. 하지만 활동 3개월 만에 군에 입대하고 그 이후로는 좀체 방송에서 그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

김민우는 현재 자동차 딜러로 새 삶을 살고 있다고. 그는 "과거에는 가수였지만 회사에서는 그냥 김 부장님으로 통한다"며 웃음지었다. 그런 그를 만난 불청 식구들은 반가움이 만면에 가득했다.

김민우와 함께 점심 식사를 하며 청춘들은 김민우의 이야기를 듣기 시작했다. 김민우는 데뷔 계기를 묻는 구본승의 질문에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DJ, 바텐더, 홀서빙을 했었다. 그때 송창의 PD님이 자주 오셨는데 어느날 송창의 PD님의 생일파티가 있었다. 김완선, 이문세, 김종찬, 원미연 씨가 참석했는데 그 자리에서 노래를 한번 불러보라고 해서 김현식 선배님의 '비처럼 음악처럼'을 완창했다. 그러니 매니저가 찾아와 명함을 건냈다"고 답했다.

그렇게 가수로 데뷔한 김민우는 단 한 장의 앨범으로 큰 인기를 모았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군입대 이후 그는 좀처럼 방송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다. 김민우에 따르면 군 제대 후에도 가수 활동을 했지만 위기를 겪었다고. 그는 "그 후로 앨범을 4장 정도 냈었다. 혼자 앨범을 하다가 녹음실을 냈다"며 "그런데 어느날 녹음실 건물 유리창이 다 깨져있었다. 같은 지하에 세들어 사시던 한분이 조울증환자였는데 LPG가스를 터트리고 돌아가시면서 제 녹음실이 같이 터진 거다. 이후 모든 피해를 떠안았다. IMF라 더 힘들었다. 제 삶에서 제일 힘들 때였다"고 고백했다.

결국 그는 이 일을 계기로 가수 대신 자동차 딜러로서의 삶을 시작하게 됐다. 김민우는 이 과정에서 자신에게 힘이 되어준 부활의 김태원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하기도. 그는 "김태원 형님에게 전화해 영업사원을 시작했다고 했다. 그러자 '제가 지금 차 살 형편이 안 된다 저 중고차 타고 있다'고 고백하시면서 '민우씨 그 일을 지금 힘들어도 10년이상 했으면 좋겠다. 그러면 나도 성공해서 김민우씨한테 차를 사고 싶다'고 해주셨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리고 재작년 김태원이 실제로 차를 구매했다고.

톱가수에서 자동차 딜러로 변화하기까지 우여곡절을 겪은 김민우. 그는 자신의 인생사를 담담하게 전하며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다음 방송에서는 사별한 아내의 이야기가 담길 것임을 예고하기도 했다. 희귀병으로 아내를 잃고 11살 된 딸과 함께 살고 있는 김민우. 화려했던 시절을 뒤로 하고 삶에 매진한 그의 이야기에 많은 사람들은 응원을 아낌없이 보내고 있다.

한편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