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인터뷰]박서준 "'기생충' 특별출연 영광..최우식과 고민 공유 좋았다"

이미지중앙

배우 박서준/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박서준이 ‘기생충’에 특별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박서준은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수상의 영예를 안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특별출연, 짧은 분량에도 강렬한 존재감을 남긴 바 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박서준은 ‘기생충’에 함께 할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고 털어놨다.

이날 박서준은 “갑자기 연락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님 하면 누구나 다 인정하는 거장이시니 불러주신 것만으로도 놀라운 일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미팅 전에는 ‘민혁’ 부분만 있는 시나리오를 받았다가 이후 전체 시나리오를 받았는데 대단한 작품이 나올 것 같다 생각했다. 글로는 볼 수 없는 디테일한 미장센들을 영상으로 확인하면 놀랍겠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서준은 “잠깐 나온 역할이긴 하지만 현장을 경험했으니 친하게 지내고 있는 (최)우식이가 갖고 있는 고민들을 계속 공유할 수 있어서 좋았다. 우식이도 나와 촬영할 때 가장 편했다고 하더라. 대선배님들도 계시고 많은 분량을 소화해야 하다 보니 부담이 있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잘돼 축하하는 마음이 크다. 천만 관객 돌파하고 우식이가 감사패 같은 걸 받았던데 집에 놀러갔더니 보여주더라. 내꺼는 없냐고 장난스레 말했다”며 “감독님께서 ‘민혁’ 캐릭터가 이름이 계속 나오다 보니 캐스팅에 있어서 신중하게 생각하신 걸로 아는데 내가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박서준의 신작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현재 상영 중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