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김향기와 달달 첫 데이트→돌발 상황에 당황

[헤럴드POP=신수지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jtbc '열여덟의 순간' 캡처



옹성우가 김향기와 달달한 첫 데이트에 나섰다.

13일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는 유수빈(김향기 분)과의 거리를 좁혀가는 최준우(옹성우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오한결(강기영 분)은 학부모들을 모아 영어 토론 공개수업을 열었다. 마휘영(신승호 분)은 자신의 영어 실력을 뽐내며 의견을 냈는데, 전날 미리 오한결과 말을 맞췄던 최준우가 일어나 반대 의견을 전했다. 그러자 같은 반 아이들은 공감의 시선을 보냈다.

이어 용기를 낸 최준우는 유수빈에 영화 보러 가자고 제안했다. "나 양다리 아님. 황로미(한성민 분) 관심 없고, 내가 좋아하는 사람 딱 한 사람이야"라고 언급하기도. 이에 기분 좋게 길을 나서던 유수빈을 황로미가 갑자기 불러 세웠다. 황로미는 "요즘 우리 집안 상황이 조금 안 좋은데, 최준우를 보면 좋아지는 느낌"이라며 상담을 청했고, 유수빈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때 문찬열(김가희 분)이 등장하자 황로미는 자리를 떴고, 유수빈은 결국 친구들에게 최준우와 나눈 감정을 털어놨다.

시간이 흐르고, 최준우와의 데이트를 망설이던 유수빈은 친구들의 응원으로 용기를 냈다. 두 사람은 첫 데이트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고, 유수빈은 그를 만나러 가는 길에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드디어 영화관에서 만난 두 사람은 설렘 가득한 표정이었다. 그런데 영화관 좌석에 앉아 휴대폰을 확인하던 유수빈의 표정이 급격히 어두워져 긴장감을 자아냈다.

한편 조상훈(김도완 분)은 학부모 모임을 갖고 있던 박금자(정영주 분)를 찾아가 "수학 15번 문제 답을 원상복구 시켜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휘영이가 벌인 사건들 막아주신 것 다 알고 있고, 증거도 다 모아놨다"고 일갈했다.

하지만 박금자와 마윤기(성기윤 분)는 이 일을 빌미로 조상훈의 아버지를 협박했다. 조상훈은 결국 학교를 떠나야 하는 상황에 처했고, 부모님의 진실을 알게 된 마휘영은 자괴감에 빠졌다. 최준우는 마음을 다친 조상훈과 속마음을 나누며 운동장을 달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