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 '리틀 포레스트' 이서진, 무뚝뚝해 보이지만 아이들에 관심 多...'다정한 매력'

이미지중앙

MBC '웰컴2라이프'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이서진이 아이들에게 관심을 가졌다.

13일 밤 10시 방송된 SBS '리틀 포레스트'에서는 '리틀이'들을 위한 요리를 한 이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지난 시간 모인 아이들에 이어 새 친구 강이한과 최유진이 등장했다.

특히 이한이의 어머니는 이한이에 대해 고기를 좋아하고 야채, 해물, 케첩, 쌈장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특징을 전했고 막내기질이 있다고 덧붙였다.

유진이는 처음에는 낯을 가렸지만 친구들과 잘 어울리는 모습을 보였다. 유진이의 어머니는 "돈가스 같은 건 케첩 없으면 안 먹는다"며 케첩을 좋아하는 취향을 전했다.

이에 박나래는 "우리 미스터 리가 어제부터 케첩만 만들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서진은 '리틀이'들을 위해 요리를 시작했다. 메뉴는 바로 오므라이스.

아이들이기에 재료를 잘게 썰어야 하는데 이에 이서진은 꼼꼼하게 모든 재료를 다지기 시작했다.

이서진은 채소다지기에 열중하다가도 아이들이 잘 놀고 있는지 귀를 기울였다.

특히 물이 먹고 싶다는 이한이의 말에 채소를 다지다가 컵을 꺼내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