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연 이혼, 위자료 포기하고 양육권만 선택

이미지중앙

채널a


김가연이 과거 이혼 당시를 떠올렸다.

과거 방송된 채널A 밀착토크 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실시간 검색어를 휩쓴 연예계 핫이슈’를 주제로 가수 출신 이지현과 호란의 이혼 소식을 다뤘다.

이지현과 호란은 2016년 연이어 합의 이혼 소식을 알려 대중들을 안타깝게 했다.

특히, 이지현은 그간 각종 토크쇼를 통해 결혼 생활로 인한 스트레스로 이석증까지 앓았다고 고백한 반면, 클래지콰이 호란은 첫사랑과의 재회라는 달달한 러브스토리로 관심을 모았던 터라 더욱 그 충격이 컸다.

김가연은 위자료와 재산분할을 모두 포기하고 양육권만을 선택한 이지현에 대해 “내 얘기 같다. 지난 이혼 때 나도 그랬기 때문에 엄마의 입장에서 정말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하며 가슴 아파했다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