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리틀 포레스트' 츤데레 이서진→다정다감 이승기, 청정 자연서 첫 육아 도전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SBS '리틀 포레스트' 캡처


이서진과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강원도 인제 찍박골에서 본격적으로 육아를 시작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새 예능 프로그램 '리틀 포레스트'에서는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육아 도전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전 인터뷰에서 이승기는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아이디어를 제공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4~5살 때 제천에서 1~2년 정도 있었다. 완전 논밭이었는데 그에 비해 요즘에는 뛰어놀 데가 너무 없어진 것 같다. 감독님과 '요즘 애들은 대체 어디서 뛰어놀아야 하는 거야' 하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서진 또한 사전 인터뷰에서 "내가 잘할 수 있는 게 뭐가 있냐"고 툴툴거리면서도 "어른들은 그냥 서브였으면 좋겠고, 아이들이 주인공이 됐으면 좋겠다"며 진지하게 프로그램의 방향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렇게 시작된 '숲 선물하기 프로젝트'. 육아에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이승기와 정소민은 아동 심리상담사 1급 자격증을 자격증을 취득하는가 하면, 이서진까지 아동요리 지도사 2급자격증을 취득했다는 사실을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박나래는 처음 경험하는 육아에 걱정을 내비쳤다.

앞서 정소민의 집에서 첫 만남을 가졌을 당시 조카 열무를 혼자 돌봐주며 육아 꿈나무 면모를 보였던 이승기는 리틀이들을 만서도 눈높이에 맞춰 다정다감한 삼촌으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정소민 또한 평소 아이들을 좋아하는 만큼 세심한 배려가 돋보였다.

이서진과 박나래는 티격태격 케미를 뽐냈다. 아이들을 위한 밑반찬을 만들던 중 이서진은 박나래가 만든 멸치 볶음에 대해 "간이 짜다"며 타박, 아이들 음식인 만큼 더욱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박나래는 "이 정도는 돼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도 "난 짜게 먹으니까 이건 내 반찬으로 하겠다"고 이내 수긍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서진은 특유의 츤데레 매력으로 멀찌감치 떨어져 아이들을 구경만 하는 모습을 보이다가도, 아이들과 가까이 있을 때에는 스윗한 표정과 목소리를 선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특히 브룩이가 "귤을 먹고 싶다"며 다가가자 이서진은 곧장 귤을 잘라주면서 다정한 눈빛으로 그를 바라봐 눈길을 끌었다.

이날 네 사람은 아이들을 위한 규칙을 정했다. 이승기는 "아이들이 행동을 다 따라하지 않냐. 아이들 있을 때만큼은 존댓말 쓰시고 나쁜말 하지 않기로 하자. 안 좋은 말이 나오려고 하면 '-요'를 붙여야 한다. 비난은 애들 안보는 데서"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분에서 돋보인 네 사람의 케미와 '돌봄 육아'라는 포맷은 앞으로는 또 어떤 시너지를 보일지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예능 최초 월화 이틀 연속 방송되는 '리틀 포레스트'가 안방 극장을 힐링으로 물들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