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내 아기 아빠 돼줄래?"‥'동상이몽' 조현재♥박민정, 강철 멘탈 현실부부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방송화면 캡처


조현재, 박민정 부부가 '동상이몽2'에 합류. 알콩달콩하지만 현실적인 부부로 첫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배우 조현재와 프로 골퍼 출신인 아내 박민정, 생후 7개월 아들 우찬이 출연했다.

이날 박민정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배우 조현재 아내 박민정"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프로 골퍼 출신이다. 지금은 한 가정의 엄마이자 아내로 살고 있다"고 말했다.

조현재는 시작부터 아내를 향해 꿀 떨어지는 눈빛을 발사해 심쿵을 자아냈다. 그는 아내를 '진국'이라고 표현했고, 박민정은 "예쁘다 그래야지. 그런 얘기는 하나도 안하고 무슨 해장국이냐"고 투덜돼 초반부터 걸크러쉬 기운을 뿜어내기도.

조현재, 박민정 부부는 골프 라운딩을 통해 처음 만났다. 조현재는 "우연히 라운딩을 하다 만났다. 스윙을 정말 잘하고 멋지다고 생각했다. 여성 분이지만 멋있더라. 마음 속에서 끌림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박민정 역시 "골프를 하면 성격이 보이는데 젠틀하고 성격이 좋더라. 벙커도 주변 정리까지 싹 다 하고 나오더라. 보통 저런 사람 없는데 매너가 되게 좋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걸어오는데 뒤에서 빛이 막 나더라. 결혼할 때는 결혼할 사람이 보인다고 하더라. 저는 그 빛을 봤다. 같이 사는데도 가끔씩 난다. 일하러 갈 때 멀게만 느껴지고 '이 사람이 내 남편인가' 한다"고 고백했다.

3년 열애 끝 결혼에 골인한 박민정, 조현재 부부. 박민정은 "조카가 태어났는데 너무 예쁘더라. 오빠를 앉혀놓고 '나 아기를 낳아야 할 것 같은데 오빠가 내 아기 아빠가 돼줄 생각이 있냐'고 해다. 놀라더라. 결혼 안할거면 그만 만나자. 다른 아빠를 찾으러 가겠다'고 했다"고 털어놔 남다른 걸크러쉬 면모를 뽐냈다. 스튜디오 역시 화끈한 박민정의 성격에 놀라워하기도.

박민정과 조현재의 현실적인 결혼 생활도 시청자들의 깊은 공감을 이끌어냈다. 두 사람의 이몽은 다름아닌 'MSG'. 조현재는 박민정의 간을 최소화한 음식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민정은 "60살까지만 이렇게 먹자. 그 후로는 오빠가 먹고 싶은대로 해주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터뷰를 통해 "살이 찌면 아저씨 같아지지 않나. '서동요' 때 같았으면 좋겠다. 이게 내조 아니겠냐"고 깊은 속뜻을 드러냈다.

조현재, 박민정 부부는 꾸며진 모습이 아닌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앞으로 이 커플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