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인천, 전북서 장윤호 임대 영입...중원 강화

이미지중앙

인천 유나이티드가 장윤호 임대 영입을 발표했다.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종훈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가 중원 강화를 위해 전북현대 소속 프로 5년 차 중앙 미드필더 장윤호(22)를 임대 영입했다.

인천 구단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투지 넘치고 압박이 좋은 전북의 미드필더 장윤호를 임대 영입하게 됐다. 이로써 인천은 중원에 무게감을 더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윤호의 임대 기간은 올 시즌 종료까지다.

장윤호는 전북현대 U-18 영생고를 졸업한 후 지난 2015년 프로 무대로 직행했다. 올해로 프로 5년 차에 접어들었지만 젊은 피로 꼽히는 이유다. 프로 통산 기록은 52경기 출전 4득점 5도움이다.

본래 공격형 미드필더로 활약하던 장윤호는 2016년부터 수비형 미드필더로 포지션을 바꿨다. 이후 출전시간을 늘리는 한편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국가대표로 발탁되어 금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장윤호의 강점은 활동량과 투지 그리고 수비력이다. 또한, 압박 타이밍을 빠르게 가져가는 데에도 탁월한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영입은 이우혁, 임은수 등 중앙 미드필더진의 줄 부상에 시름이 깊어진 인천과 더 많은 출장 기회를 잡고자 했던 장윤호 본인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인천 특유의 끈끈한 팀 컬러에 걸맞은 장윤호의 합류로 인천은 이전보다 강력한 중원 라인을 구축하게 됐다.

인천에 새롭게 합류하게 된 장윤호는 “상대보다 한 발 더 뛰는 나만의 강점으로 인천에 보탬이 되고 싶다. 인천의 K리그 1 잔류에 힘을 보탤 수 있게끔 온 힘을 다해 뛰는 선수가 되겠다”고 굳은 각오를 전했다. 메디컬테스트 등 입단 절차를 모두 마친 장윤호는 등번호 34번을 달고 인천에서 새 도전에 나선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