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10월 제주도 대신 일본 간다

이미지중앙

10월 일본서 스킨스 게임에 나서는 타이거 우즈. [사진=PGA투어]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근양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오는 10월 일본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제이슨 데이(호주),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스킨스 게임을 펼친다.

미국의 스포츠 전문채널인 ESPN은 22일(한국시간) "타이거 우즈와 로리 매킬로이, 제이슨 데이, 마쓰야마 히데키가 10월 21일 일본 지바현의 아코디아 골프 나라시노 컨트리클럽에서 스킨스 게임에 나선다"고 보도했다. 이 이벤트는 올해 신설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 개막에 앞서 열린다.

이 스킨스 게임의 상금 규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조조 챔피언십은 10월 24일부터 나흘간 같은 장소에서 열리며 우즈는 이 대회에 출전하기로 했다. 조조 챔피언십 일주일 전에는 제주도에서 PGA 투어 경기인 CJ컵이 열리는데 우즈는 출전하지 않는다.

한편 올해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디오픈 챔피언십에서 컷 탈락한 우즈는 휴식을 취하기 위해 출전 예정이던 7월 마지막 주의 WGC-세인트주드 인비테이셔널에 나가지 않기로 했다. 그리고 8월 초 개막하는 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대회 1차전인 노던 트러스트에 출전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