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날 밟아도 버텨낼 것"..'집사부' 장윤정, 후배 성공 위해 트로트 계승

이미지중앙

'집사부일체'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가수 장윤정이 후배들이 성공하길 바라는 마음에 트로트를 놓치지 않을 거라고 말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장윤정이 자신의 과거와 후배들에 대한 애정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장윤정은 멤버들의 식사를 직접 챙겨주며 "평소에도 후배를 집으로 많이 부른다. 내 일상의 절반이 후배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의아해하는 멤버들에게 장윤정은 "무명시절 절실했던 게 밥이었다. 정말로 너무 배가 고팠다. 그래서 누가 밥을 사준다고 하면 그게 너무 고마운 거다. 그래서 나도 후배들 밥을 먹여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지금은 돈도 벌고 하니까"라고 따뜻한 마음을 보여줬다. 이를 들은 이승기는 "왜 장회장이라고 부르는지 알겠다"며 감탄했다.

이상윤은 장윤정에게 "자기 자신을 챙기기도 하냐"고 물었다.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한 질문에 장윤정은 깊은 고민에 빠졌다. 장윤정은 "결혼하기 전에는 혼자 너무 슬퍼한 것 같다. 허허벌판에 나 혼자 있는 그런 기분, 아주 많이 슬퍼했던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러나 결혼하고나서 집에 돌아오면 날 반겨주는 가족이 있었다. 힘들게 일을 하고 왔을 때, 가족들이 옹기종기 모여있지 않나. 연우가 날 반기고 남편이 '고생했어'라고 해주니까 기댈 곳이 생겼다. 하루의 끝자락에서 날 보고 웃어주는 가족들을 보며 '더 잘해야지'라는 생각을 한다"고 속깊은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끝으로 장윤정은 후배들을 위해 트로트를 지키고 싶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흔들리지 않는 알맹이가 되고 싶다. 이제 난 내리막길이니까, 예쁘게 잘 내려오고 싶다. 필요없어져서 없어지는 게 아니라, 후배들이 날 밟고 올라갈 때 든든히 받쳐줄 수 있는 힘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후배들을 위해서라도 우리라는 장르를 놓을 수 없다던 장윤정. 그의 따뜻한 마음씨는 지금의 장윤정을 있게 만들었다. 후배를 위해 잘하고 싶다는 장윤정이 승승장구하기를 바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