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김동현, 어머니 앞 파이터 본능 접고 '살가운 매력 폭발'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김동현과 매니저가 대전에서 김동현의 어머니를 만난다. 김동현 어머니는 매니저를 처음 보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그를 향한 열렬한 애정을 뿜어낼 것으로 전해져 폭소를 유발한다.

20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강영선 / 연출 박창훈, 김선영) 61회에서는 김동현과 매니저, 김동현 어머니의 삼자대면 현장이 공개된다.

김동현이 파이터 본능을 잠시 접고 살가운 아들의 면모를 보여준다. 대전에 스케줄 차 들린 김에 어머니가 있는 가게에 방문한 것. 이에 어머니와 끌어안으며 반갑게 인사하는 그의 모습이 공개돼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 가운데 김동현 매니저와 어머니의 첫 만남이 성사될 예정이라고. 김동현 어머니는 “아무쪼록 우리 아들 잘 부탁합니다~”라며 인사를 건넸고 이에 매니저는 해맑은 미소로 답했다는 후문.

특히 매니저는 김동현 어머니의 애정을 한 몸에 받을 것으로 전해져 눈길을 끈다. 어머니는 매니저의 패션에 눈을 반짝이며 관심을 보였고, 이내 두 사람은 김동현의 사복 패션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대동단결했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와 함께 마치 친모자처럼 매니저를 향한 ‘하트 뿅뿅’ 눈빛을 날리는 김동현 어머니와 함께 웃고 있는 매니저의 모습이 포착돼 세 사람의 만남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한편 김동현 어머니에게 친아들 김동현보다 더 뜨거운 애정을 받는 매니저의 모습은 오늘(20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