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현의 세계 100대 골프 여행] 디 오픈 열리는 로열 포트러시

이미지중앙

5번 홀 그린에서 바라본 화이트 락스 해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아일랜드의 수도 더블린에서 북쪽으로 3시간 가까이 차를 몰면, 최북단 해안에 아담하게 자리잡은 포트러시 항구에 다다른다. 과연 이 하나의 코스를 플레이하기 위해 이 먼 곳까지 가야 하는 건지 의구심이 들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머나 먼 아일랜드까지 와서 로열 포트러시(Royal Portrush) 던루스(Dunluce)링크스 코스를 쳐보지 않고 돌아간다면 크게 후회할 일이다.

로열 포트러시는 1888년에 최초의 코스가 들어선 후 변천을 거듭하다가, 1929년 20세기 초 세계적인 코스 설계가였던 해리 콜트(Harry S. Colt)의 재설계로 현재의 던루스 링크스가 자리잡게 되었다.

이미지중앙

바다를 향하여 나아가는 우도그렉 파4 5번 홀.


1892년 아일랜드 최초의 아마추어 챔피언십을 비롯하여, 아일랜드와 영국 전체 챔피언십을 무려 50번 이상 개최해왔다. 가장 상징적인 대회는 1951년 열린 디 오픈 챔피언십으로, 이는 최근까지 영국 본섬 밖에서 개최된 유일한 디 오픈(혹은 미국에서는 브리티시오픈)으로 기록된다.

2011년에 방문한 로열 포트러시 던루스의 진짜 미덕은 코스의 감탄할 만한 아름다움에 있었다. 다소 밋밋한 오르막 1번 홀만 지나고 나면, 편평하고 단조로운 마지막 18번 홀에 이르기 전까지, 골퍼는 단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을 만큼 아름답고 경이로운 홀들을 하나씩 맞이하게 되는 것이다.

이미지중앙

옆에서 바라 본 파3 6번 홀 그린.


매 홀마다 지천에 깔린 갈대숲, 곳곳의 덤불과 보라색 꽃들, 길고 억센 페스큐 러프와 매끈한 그린이 눈을 즐겁게 한다. 거기에 더해 모든 홀에서 내려다보이는 북대서양의 바다와 헤브라이드 제도(The Hebrides)의 섬들, 저 아래 인접한 또 하나의 18홀인 더 밸리 링크스(The Valley Links) 코스와 그 주위의 거대한 모래 언덕들까지, 로열 포트러시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탁 트이면서도 아기자기한 아름다움을 더해 준다.

코스는 좌 도그렉 파5 2번 홀부터 서서히 본색을 드러내다가, 바다를 향해 내리 달리는 우 도그렉 파4 411야드 5번 홀의 그린에서 그 절정의 미감을 보여준다. 5번 홀 그린과 파3 6번 홀의 티 박스에서는, 화이트 락스(White Rocks) 해변의 모래사장과 깎아 지른 해안 절벽과 함께, 건너편 먼 언덕 위의 던루스성의 유적이 펼쳐진다. 코스 이름이 여기서 나왔다.

이미지중앙

5개의 대형 팟 벙커에 둘러싸인 파3 11번 홀 그린.


200야드 가까이 되는 해저드성 러프를 넘겨 장타를 날려야 하는 우 도그렉 8번 홀도 감탄사가 절로 나오며, 티샷이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가도 거친 러프에 볼을 잃는 파5 9번홀, 다섯 개의 폿 벙커들 한 복판에 정확히 볼을 떨어뜨려야 하는 파3 11번 홀도 멋지다.

오르막 페어웨이 언덕 너머로 블라인드 티샷을 날려야 하는 418야드 파4 13번 홀은, 언덕 정상에서 바라보이는 수 많은 모래 언덕들과 파란 바다, 섬들의 풍경으로 오래 기억에 남는다.

이미지중앙

‘재난’으로 불리는 파3 14번 홀.


특히 ‘재난(Calamity)’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14번 210야드 파3 홀은 어렵기로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푹 꺼진 러프 계곡을 넘겨, 조그마한 그린에 볼을 안착시켜야 한다. 벙커는 하나도 없지만, 조금만 짧아도 계곡으로 볼이 굴러 떨어지고, 좀 길면 뒷편의 무성한 러프로 볼이 사라지니, 이름 그대로 재난을 맞이하는 것이다.

지난주 이 곳에서 148회 디오픈이 열렸다. 1951년 이후 무려 68년 만이다. 과거보다 늘어난 관람객을 수용하기 위해 클럽은 밸리 링크스 코스에서 두 홀을 가져와 파3 6번 홀 다음으로 뻗어나갔다가 돌아오는 7, 8번 홀로 만들었다. 그리고 밋밋하다고 평가받던 17, 18홀을 없애고 그 자리에 갤러리를 위한 공간으로 만들었다. 결과는 이전보다 더 완벽하고 흥미진진하고 코스가 되었다고 한다.

이미지중앙

멀리 포트러시 항구를 배경으로 펼쳐진 코스 전경.


로열포트러시는 북아일랜드의 세계적인 골퍼, 그래이엄 맥도웰의 홈 코스로 알려져 있다. 같은 북아일랜드 출신인 로리 매킬로이도 이 코스에 애착이 크며 맏형 격인 대런 클라크도 이곳의 회원이라고 한다.

하지만 기대가 너무 컸던 탓인지 매킬로이와 클라크는 컷오프했고, 맥도웰만 공동 57위를 하는 데 그쳤다. 이웃한 아일랜드 출신의 셰인 로리가 우승했다. 이 지역 출신은 아니지만 로리는 열광적인 응원을 받았다.

이미지중앙

페스큐로 뒤덮인 러프 너머 파4 15번 홀 페어웨이.


그린피는 이름값에 비하면 저렴했으나 디오픈을 성공적으로 끝낸 이상 앞으로는 한 동안 부킹이 몇 달치가 이미 마감되었을 것이다. 주중에는 월요일 오후, 수~금요일에는 오전에 라운드 가능하다. 주말에도 오후 늦은 시간에 부킹이 가능하다. 주중 그린피는 155파운드, 주말은 175파운드다.

[사진과 글= 백상현 화이트파인 파트너스 대표, 골프 여행가] *이 글은 필자의 사이트 <세계100대 골프여행(top100golftravel.com)>에서 발췌했습니다. 필자는 전 세계 5대륙 860여 곳의 명문 코스들을 여행사 도움 없이 직접 부킹하고 차를 몰고 가 라운드 한 국내 최고의 골프여행 전문가입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