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강수지, 1년 2개월 만 여행 합류‥양재진X김윤정, 새친구 등장(종합)

이미지중앙

SBS='불타는 청춘'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강수지와 양재진, 김윤정이 오랜만에 시청자들을 찾아왔다.

1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경상북도 고령에서의 여행 첫날이 그려졌다.

이날은 강수지가 먼저 온 손님으로 깜짝 등장했다. 강수지는 "너무 오랜만에 오니까 너무 좋다. 인사도 없이 갔다가 말도 없이 오늘 왔다."며 설렘을 가득 안은 채로 친구들을 기다렸다. 강수지는 "수경 언니가 이바지 음식을 해놓은 때가 마지막"이라며 1년 2개월 전을 추억하기도. 강수지는 "세월이 금방 간다. 다 보고 싶다"며 연신 친구들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후 강수지를 만난 최성국은 "시집 간 누나가 친정 놀러온 느낌"이라며 반가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이날은 새친구도 두 명이나 있었다. 그 중 한명은 10대 시절, 청순의 대명사만이 맡을 수 있는 음료수 CF의 모델 등으로 활약한 김윤정이었다. 김윤정은 "김광규씨도 궁금하고, '불청'에 저와 친한 언니가 있다. (그리고) 저의 이상형인 구본승씨도 보고 싶다."며 앞으로 여행을 함께 할 '불청' 멤버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윤정은 깜짝 근황도 전했다. "회사에 다니고 있다"고 밝힌 김윤정은 "소위 말하는 연차·월차 쓰고 온 것. 저한테 지금은 굉장히 소중한 시간"이라며 미소지었다.

또 다른 새친구는 정신과 의사 양재진이었다. 양재진은 등장부터 관찰과 분석을 이어가며 지금껏 만나보지 못 한 독특한 캐릭터를 구축했다. 양재진은 마중 나올 친구를 기다리면서 결혼부터 대가야의 신화, '구지가'까지 진지하게 분석하는 신선한 모습을 보여줬다.

강수지와 김광규, 최성국은 오랜만에 둘러 앉아 '바니바니' 게임을 즐겼다. 최성국은 잔뜩 신나 보이는 강수지에게 "이게 그렇게 하고 싶었냐"고 물었고, 강수지는 "할 사람이 없었다"며 엄청나게 들뜬 모습을 보였다. 최성국은 "게임 중독이 이렇게 무서운 것"이라며 이런 강수지의 모습에 폭소했다.

이후 김윤정, 양재진이 '불청' 친구들과 만났다. 강경헌은 특히 김윤정을 아주 반갑게 맞았다. 강경헌은 인연을 묻는 친구들에게 "옛날에 같이 드라마 하면서 만나, 몇 년 간 같이 살다시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친구들 모두는 양재진의 등장에 "우리 다 필요하다."고 격한 환영을 보였다.

이날의 식사 메뉴는 '얼음 콩국수'였다. 브루노까지 함께 참여해 만든 정성가득한 음식이었다. 그리고 양재진은 어색함 속에서도 연신 눈동자를 굴리며 친구들을 관찰해 웃음을 안겼다. 양재진은 "대박이다, 여기"라고 한마디로 분위기를 평하곤 맛있게 식사를 즐겼다.

김윤정은 구본승에 호감을 보였다. 김윤정과 실체 친구인 강경헌은 "잘 냅두래. 나중에 자기가 들어올 거라고"라며 김윤정이 평소 구본승에게 호감을 보여왔음을 증명했다. 김윤정은 "저는 자상하고 말 많이 없는 스타일을 좋아한다."고 이상형까지 밝혔다.

양재진은 정신과 의사로서 최성국과 최민용을 분석하기도. 양재진은 "정상범주의 양 끝과 같은 분. 남녀로 만나셨으면 확 빠졌다가 죽도록 싸우고 헤어질 스타일"이라고 두 사람을 분석했다.

이후 설거지를 할 친구를 고르기 위한 손가락 게임이 진행됐고 양재진과 김혜림이 당첨됐다.

김윤정은 낯선 카메라들에 신기해했다. 강수지는 "존슨즈 했을 때의 아기같은 얼굴이 남아있다. 그 모습으로 지금 활동 안 한다는게 참 아깝다"고 김윤정을 반겼다. 김윤정과 강경헌은 40대 여배우로서의 어려움을 털어놓기도.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