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영상]'음주운전' 안재욱, 이른 복귀 논란 "밉겠지만 연기로 보답할 것"

이미지중앙

안재욱 / 사진=그룹 에이트 제공



[헤럴드POP=이지선 기자]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안재욱이 공개 사과에 나섰다.

16일 오후 연극 '미저리'의 프레스콜이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열려 배우 김상중, 안재욱, 길해연, 김성령, 고인배, 손정은이 참석해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 및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안재욱은 이른 복귀로 인한 부정적인 여론을 의식하고 자숙 기간 느꼈던 심경과 복귀 결심에 대한 이유를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주연을 맡은 그는 "먼저 기존 제가 계획 되었던 작품, 진행하려고 했던 작품에서 하차를 하면서 저 하나가 빠져서 해결되는 문제가 아니라 진행하고 있는 회사와 배우들에게 미안했다. 미안한 마음은 이루 어떻게 말할 수 없었다. 요번 7,8월 예술의 전당에서 하는 공연도 하차하게 된 마당에 제가 또 다시 공연을 올려도 되는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답하며 미안함을 전했다.

이어 "이게 변명아닌 답변이 될지 모르겠지만 오히려 함께 하기로 했던 팀과 회사에서 더 많이 응원해주고 격려해준다. 이번에 미저리를 통해 기회를 주신 황인뢰 연출님이 응원을 많이 해주시니까 감히 그 힘을 등에 업고 무대에 서는데 제 무거운 마음은 제가 알고 있는 어떤 단어나 어법으로는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무겁다"며 함께 작업하는 동료들과 제작진에게 감사를 표했다.

또 안재욱은 "제가 그냥 야인으로 사는 게 아닌 이상은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면 배우로서 돌려드려야 한다고 생각해서 지금보다 더욱더 나은 모습으로 보답하기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 제 생각이 짧았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일도 안하고 마음만 가지고 있으면 돌파구를 찾을 수 없었다. 누군가에게는 밉고 용서가 안되는 부분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작은 응원이라도 힘이 된다면 발판삼아서 더욱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며 행동을 취하는 게 옳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많은 분들의 비난과 질타에도 불구하고 어렵게 용기아닌 용기를 내봤다. 제 일이 배우라는 것 때문에 노출이 될 수 밖에 없는 점 이해해주시고, 제가 더 생각하고 깊이 사려깊게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안재욱은 지난 2월 9일 밤 숙소 인근 식당에서 술자리를 가진 후 이튿날(10일) 오전 서울로 직접 차를 몰다가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돼 혈중알코올농도 0.096%로, 면허 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