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월드컵 주역' 설기현, 성남FC 전력강화실장 선임

이미지중앙

2002월드컵 주역인 설기현이 성남FC 전력강화실장으로 임명됐다. [사진=성남FC]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박건태 기자] 설기현(40)이 성남FC의 전력강화실장으로 부임했다.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자 벨기에, 잉글랜드 등 유럽 무대에서 활약했던 설기현 전력강화실장은 오랜 프로생활을 통한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것이 강점이다. 그는 K리그 선수로 포항, 울산, 인천 등에서 뛴 바 있다.

설기현 전력강화실장은 코칭스태프와의 소통을 통한 프로 및 유소년 스카우트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우수 유소년 발굴을 위한 유스 코디네이터 역할을 맡은 설기현은 제 2의 황의조, 김동준 육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설기현 실장은 "그동안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성남FC만의 선수 운영 체계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 팀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뒤에서 묵묵히 지원할 것이다"라고 부임 소감을 밝혔다.

성남은 설기현 실장의 해외 선진축구 경험, 프로, 대학 무대 등의 넓은 네트워크를 통해 우수 선수를 영입하고 유소년 선수 운영의 체계를 재정비한다는 계획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