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우리집 보물"..'동상2' 장신영, 子 정안의 동생 옷 선물에 폭풍 눈물

이미지중앙

'동상이몽2'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장신영이 속깊은 아들 정안이에게 크게 감동 받아 눈물을 흘렸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는 장신영, 강경준 부부가 깜짝 임신 소식을 알렸다. 이미 아들 정안까지 세 식구였던 장신영, 강경준 부부는 이제 뱃속의 아기까지 네 식구가 되었다.

장신영은 임신을 해서인지 엄청난 먹성을 보였다. 강경준은 장신영을 위한 요리를 해주면서 "예전에는 밥 잘 안 먹었는데"라고 의아해했다. 장신영은 "먹고 싶은 건 없어. 그냥 보이면 먹는 거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장신영은 임신 후 입덧은 별로 하지 않았지만, 먹고 싶은 게 딱히 없어 강경준을 고민에 빠지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둘째가 쉽사리 생기지 않아 고민도 많이 했다고 고백했다. 장신영은 "문제가 있나 생각했다. 괜찮은 척 했지만, 속은 그게 아니었다"고 했다. 강경준은 둘째 임신을 처음 알았을 때를 떠올리며 "장인어른과 술을 먹고 들어왔는데, 임신을 알게 돼 울었다. 그러면서도 정안이가 안 좋아할까봐 걱정되기도 했다"고 가슴 아픈 이야기를 했다.

오히려 정안이는 장신영의 임신 소식을 듣고 의젓한 반응을 보였다. 장신영은 정안에게 "아기를 낳으면 들어가도 괜찮냐"고 물었고, 정안은 "우리집 보물이 태어나는데 왜 못 들어가냐"고 오히려 의아해했다고. 장신영, 강경준, 정안은 모두 아리(태명)가 태어나기만을 기다렸다.

강경준과 정안은 장신영을 불러 깜짝 이벤트를 해줬다. 케이크와 아기 옷을 선물하자 장신영은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장신영은 "케이크를 봤을 땐 어설프고 귀여웠다. 그런데 옷을 선물해줄지는 몰랐다. 너무 예쁘다"고 울었다.

강경준은 "정안이랑 같이 옷을 골랐다"고 자랑했고, 정안은 말없이 웃으며 우는 장신영을 바라보았다. 장신영은 "두 사람이 같이 옷을 사러간 모습이 상상된다. 같이 준비해줘서 더 고마웠다"고 감동했다.

이제는 네 식구가 된 강경준, 장신영 부부. 의젓하고 속깊은 아들 정안과 함께 새로 태어날 아기와 행복한 2막을 시작하길 바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