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집단 성폭행 혐의' 정준영·최종훈, 오늘(16일) 첫 정식 공판

이미지중앙

정준영, 최종훈 / 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의 첫 정식 재판이 오늘(16일) 열린다.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 강성수 부장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과 최종훈 외 3명에 대한 1차 공판기일을 진행한다.

앞서 지난달 5일 재판부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구속 기소된 정준영과 특수준강간 혐의로 구속기소된 최종훈의 재판을 병합하기로 결정하면서 지난달 27일, 정준영과 최종훈은 공판준비기일에도 함께 출석한 바 있다.

이날 정준영은 자신에게 제기된 특수준강간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정준영 측 변호인은 정준영이 피해자와 성관계를 했다는 부분은 인정하면서도 합의 하에 이루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준영은 “피해자 역시 의식이 없다거나 항거 불능 상태가 아니었다”며 “일행들과 범죄사실을 계획한 것도 없다”고 주장했다.

최종훈 역시 집단성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최종훈은 합의 하가 아닌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는 입장. 이에 대해 최종훈 측 변호인은 “3년 전 일이라 기억이 정확하지는 않다”며 “당시 같은 공간에 있었던 것은 맞지만 베란다에서 만난 기억만 있고 피해자를 껴안거나 키스를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종훈 측은 “다른 피고인들과 달리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며 “그 날 성관계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당시 피해자가 술자리에 참석한 경위와 호텔로 이동하게 되는 경위 등을 고려할 때 의사에 반해 성관계한 것이라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두 사람은 모두 과정은 다르지만 성폭행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 첫 정식 재판이 오늘(16일) 열리는 만큼 과연 재판부가 이들에 대해 어떤 판단을 내리게 될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정준영, 최종훈 등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에서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정준영은 지난 2015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통해 직접 촬영한 몰카를 공유,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해당 대화방에는 최종훈도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최종훈 역시 불법 촬영물을 올리고 공유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상황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