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악플의 밤' 김지민이 밝힌 #공개연애 #성형‥본격 논란+의혹 해명 방송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사진=방송화면 캡처


개그우먼 김지민이 '악플의 밤'을 통해 그 동안의 논란과 의혹을 속시원히 털어놓으며 해소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서는 개그우먼 김지민과 B1A4 산들이 출연해 자신들에게 달리는 악플을 직접 읽고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민은 시작부터 강력한 악플 한방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예쁘다 예쁘다 하니까 건방져 짐'이라는 악플에 김지민은 "데뷔 초 연예인 병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지금 내가 봐도 100% 연예인 병이었다. 슬럼프를 지내다 보니 자연스럽게 없어졌다"고 쿨하게 인정했다.

그러나 이는 시작에 불과했다. 더 강력한 악플은 이어진 것. 김지민은 '남자에 묻어간다'는 악플에 표정을 굳히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그는 'NO인정'을 외치며 "연애는 후회하지 않지만 공개연애는 후회한다. 개그맨들에게 공개 연애는 웃음 소재가 되더라"고 속상한 마음 표현하기도.

이어 "상대방의 기사엔 아직도 내 이름이 들어간 댓글들이 베플이다. 미안한 상황이 된다. 그 분의 상대방에게도 너무 예의가 아니다"라며 "저는 그 분의 행복을 바라고 싶은데 그 분들의 기사가 나오면 댓글이 다 제 이야기다. 그러면 저는 미안해진다. 또 성적으로 지저분하게 댓글 달릴 때가 짜증나더라. 연인끼리 사귀면 스킨십도 할 텐데 그런 것들을 엄청 지저분하게 말한다"고 털어놔 MC 및 게스트에 깊은 공감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김지민은 '괴물 같이 생긴게 예쁜 척 해서 아웃'이라는 악플에 중학교 3학년 때 졸업 사진을 공개하며 "눈만 가리면 지금이랑 똑같다. 눈은 점점 고등학생이 되면서 쌍커풀이 생겼다. 그리고 개그맨이 되고 나서 의느님의 손으로 한 번 더 생겼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내가 다이어트를 했다고 해도 사람들은 성형했다고 말한다. 살 빼니까 턱선이 나온건데 턱 깎았다고 하더라. 악플 보면서 정말 많이 울었다. 신인 때는 악플도 볼 수 밖에 없더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처럼 김지민은 공개연애의 폐해와 성형 의혹까지 지금까지 가슴 속에 쌓아뒀던 억울함을 시원하게 털어놓으며 시청자들의 깊은 공감을 이끌어냈다. 앞으로 김지민이 악플 없는 세상에서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라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