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박명수 "중학생 때 EDM 처음 접하고 별천지 깨달아"

이미지중앙

박명수/사진=본사DB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박명수가 EDM 사랑의 시작이 중학생 때부터 시작됐다고 말했다.

13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난 그만 울고 말았네' 코너에는 고정 게스트 고재근과 박슬기가 출연했다.

학창 시절 이야기를 하던 중 박명수는 자신이 EDM 장르에 빠지게 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중학생 때 친구가 학교에 카세트에 유로댄스가 담긴 음악을 가져왔다. 그 때 별천지를 깨달았다. 그때부터 EDM을 좋아하게 됐다. 그 떄 기억이 그대로 남아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부 하면서 음악을 들었다. 예전에는 카세트에 음악 들으면서 많이 하지 않나. 그 때 들었던 음악이 지금도 기억 난다. 참 좋았었다"고 회상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