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프듀X101' 순위 발표식, 김요한 1위‥최병찬 하차-이진우·김국헌 탈락 '충격'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사진=방송화면 캡처


'프로듀스X101'이 생방송을 앞두고 연 세 번째 순발식에서 김요한이 1위에 올랐으며 데뷔권이었던 이진우와 실력파 김국헌은 탈락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net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서는 세 번째 순위 발표식이 진행된 가운데 베네핏과 투픽 전환으로 반전이 계속돼 눈길을 끌었다.

먼저 이날 방송에서는 뛰어난 비주얼과 실력으로 상승 곡선을 타던 최병찬의 하차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마지막 생방송 무대에 서는 연습생은 총 20명"이라며 이번에는 처음으로 'X'가 없음을 밝혀 연습생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그리고 대망의 파이널 생방송 무대에 오를 20인의 연습생 이름이 불리기 시작했다. 베네핏의 영향이었는지 연습생들의 순위변동이 유독 컸고, 끝내 이름이 불리지 않은 연습생들은 눈시울을 붉힐 수 밖에 없었다.

발표된 순위에 따르면 1위는 김요한, 2위 김우석, 3위 이진혁, 4위 한승우, 5위 김민규가 차지했다. 이어 6위 조승연, 7위 남도현, 8위 송형준, 9위 이은상, 10위 금동현, 11위 차준호, 12위 손동표, 13위 황윤성, 14위 강민희, 15위 구정모, 16위 이한결, 17위 송유빈, 18위 함원진, 19위 토니, 20위 이세진이 마지막 생방송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지난 첫 번째 순위 발표식에 이어 두 번째로 1위의 자리에 오른 김요한은 "겸손한 자세로 항상 성장하는 김요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이날 '프로듀스X101'에서는 김국헌과 이진우의 탈락으로 많은 국민 프로듀서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거의 매번 데뷔조에 들었던 이진우와 뛰어난 실력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던 김국헌의 탈락은 깊은 아쉬움을 남기게 됐다.

한편 오는 19일 방송되는 Mnet '프로듀스X101' 생방송 무대에서 연습생 20인은 'To My World'와 '소년미'로 데뷔 평가를 치루게 된다. 과연 끝을 향해 달리고 있는 '프로듀스X101'의 최종 승리자 11명은 누가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