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이정은6 또 붙었다..1타 차 우승경쟁

이미지중앙

2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쳐 선두에 나선 김세영. [사진=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노진규 기자] 김세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75만 달러)에서 1타 차 선두에 올랐다.

김세영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6천550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 7언더파 64타를 쳤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31타로 2위인 이정은6(23)를 1타 차로 앞섰다. 3~6번 홀에서 4연속 버디를 잡은 김세영은 후반 들어서도 버디 3개를 추가해 단독선두로 3라운드를 맞게 됐다.

지난 주 손베리 크릭 클래식에서 미국 진출후 첫 컷탈락했던 이정은6는 이틀 연속 5타씩을 줄여 중간합계 10언더파 132타로 단독 2위에 올랐다. 이정은6는 이날 버디 6개에 보기 1개로 5언더파를 쳤다.

이미지중앙

선두 김세영을 1타 차로 추격한 이정은6. [사진=LPGA]


김세영과 이정은6는 지난 5월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연장전을 치른 바 있다. 당시 김세영이 승리했으며 이정은6는 2주 후 열린 US여자오픈에서 LPGA 첫 승을 거둔 바 있다. 따라서 이번 대회는 둘 간의 대결 2라운드인 셈이다.

렉시 톰슨과 스테이시 루이스, 제니퍼 쿱초(이상 미국)는 나란히 중간합계 9언더파 133타로 공동 3위 그룹을 이뤘다. 첫날 공동선두에 나섰던 루키 전영인(18)은 1타를 줄이는데 그쳐 중간합계 8언더파 134타로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와 함께 공동 6위에 자리했다.

한편 스폰서 초청으로 출전한 노예림(17)은 이틀간 73-72타를 쳐 중간합계 3오버파 145타로 공동 90위를 기록해 예선탈락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