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랑블루’ 마린보이즈, 필리핀 바다에 수중공원 완성‥ “뿌듯함을 넘어 울컥했다”(종합)

이미지중앙

SBS '그랑블루'



[헤럴드POP=나예진 기자]마린보이즈들의 ‘바다 수호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12일 방송된 SBS '그랑블루'에서는 마린보이즈들이 수중공원을 만들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마린보이즈 한석준, 박태환, 오스틴강, 이종혁, 최성원, 안형섭은 ‘바다 수호 프로젝트’를 위해 필리핀으로 떠났다. 새 생명이 살 수 있는 터전인 ‘수중공원’을 만들어 바다를 살리는 것. 바다가 낯설었던 이들은 막막함도 잠시, 수중공원의 조형물을 만드는 데 모든 힘을 쏟았다. 오스틴강과 최성원은 현지 주민들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주민들은 전문적인 톱질 실력을 선보이며 그랑블루 팀을 도왔다.

멤버들은 자신을 도와준 주민들을 위해 특별한 만찬을 준비했다. 메뉴는 라볶이, 볶음밥, 오스틴강 표 찌개였고, 서로를 도와가며 맛있는 음식을 만들었다. 함께 나눠먹으며 즐거운 식사 시간을 가졌고, 마린보이즈들은 제작진이 준비한 필리핀 전통음식 ‘레촌 바보이’를 먹었다. 이는 양념을 바른 돼지를 통으로 구운 일종의 바비큐였다.

마침내 수중공원 완성의 날이 찾아왔다. 멤버들이 해야 하는 일은 받침판 투하와 조형물을 투입이었다. 받침대의 무게가 300kg에 달하는 만큼 드는 것조차 힘들었지만, 드럼통과 인양백을 이용해 바다 속으로 옮겼다. 조형물의 무게 역시 만만치 않았기 때문에 이를 옮기는 과정에서 멤버들은 난항을 겪었다. 박태환조차 휘청거릴 정도. 하지만 멤버들은 두명씩 함께 움직이며 호흡을 맞췄다. 안형섭은 “함께 붙어서 움직이는 모습이 아름다웠다”고 말했다.

결코 쉽지 않은 과정이었지만, 협동심으로 무장한 마린보이즈들은 수중공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종혁은 “정말 울컥했다”고 말했고, 오스틴 강은 “힘들었지만 너무 뿌듯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랑블루’ 팀이 한 달이 지나 다시 찾아갔을 땐 수중공원이 작은 물고기들과 이끼의 터전이 되었다고 전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