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성훈, 비주얼 폭발 화보 촬영‥박나래, 목포 할아버지댁 방문(종합)

이미지중앙

MBC='나 혼자 산다'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성훈의 화보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박나래는 할아버지댁에 방문했다.

1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와 성훈의 유쾌한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박나래는 목포 할아버지, 할머니 댁에 방문했다. 이는 집 앞마당에서 키우는 비파 나무의 과실로 담금주와 잼을 담그기 위해서였다.

할머니가 정성스레 준비한 한상 차림으로 맛있게 식사를 마친 박나래는 할아버지가 사온 비파로 비파주와 잼 만들기에 도전했다. 하지만 박나래가 잠시 화장실에 간 사이, 박나래의 할아버지는 전화번호부를 꺼내 전화를 돌렸다. 할아버지는 지인들에게 "나래가 집에 왔는데 사인을 해준다고 한다"고 박나래는 전혀 모르는 사인회를 계획했다.

박나래는 뜻밖의 사인회 소식에 당황했다. 할아버지는 이런 박나래를 아랑곳 않고 시간별로 사인회 일정을 잡았다. 이후 박나래는 할아버지로부터 무수한 A4용지를 넘겨 받아 웃음을 줬다.

할아버지는 파라솔까지 꺼내들며 즉석에서 사인회장을 만들었다. 박나래는 "마당에서 하는 싸인도, 이런 옷 입고 하는 것도 처음"이라고 이런(?) 사인회의 생경함을 전했다.

박나래가 열심히 사인을 하는 와중, 일일 매니저로 변신한 할아버지는 다음 사인회 일정에 굉장히 초조한 모습을 보여줬다. 할아버지는 미리 헬멧까지 착용하며 박나래를 재촉하기도. 이후 박나래를 스쿠터에 태운 할아버지는 유치원, 마을 회관에 차례차례 방문, 사인회를 열며 손녀를 흐뭇하게 바라봤다.

사인회를 마무리하고 박나래는 다시 비파주, 비파잼 만들기에 돌입했다. 비파주에 이어 비파잼까지 다 만든 박나래는 잼과 함께 먹을 떡을 꺼내오다가 접시를 깨뜨리기도. 할아버지는 "물어 내, 물어내"하다가도 접시들 다정하게 치워주셨다. 이후 박나래는 무지개 회원들에게도 정성스레 만든 비파잼을 맛보여 주었다.

이날 박나래는 "할아버지, 할머니 댁은 오는 것만으로 행복하다. 어렸을 때로 돌아간 기분. 항상 오면 행복하다"고 이날 할아버지, 할머니 댁에 방문한 소감을 전했다. 한편 할아버지, 할머니는 "시간이 안 갔으면 좋겠다. 나래가 너무 고생하니 안쓰럽다. 좋은 짝 만나서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고 손녀에 대한 사랑을 보여줬다.

성훈의 프로페셔널한 하루도 공개됐다. 성훈은 화보 촬영차 싱가포르에 방문한 상태였다. 성훈은 속성으로 다이어트를 한 상태. 성훈은 "하루에 소스 없이 닭꼬치 1-2개를 먹었다. 하루 전날부터는 수분도 끊었다. 일주일만에 5kg을 뺐다"고 그 어려움을 전했다.

다음 날 성훈은 자유로운 분위기로 화보 촬영에 임했다. 성훈의 소설같은 비주얼은 무지개 회원들에게 감탄을 안겼다.

이날 한혜연은 진심에서 우러나온 열정적인 리액션을 보였고 이에 무지개 회원들은 "귀신 지나가냐"고 까지 놀라워했다. 한혜연은 "훌러덩 벗는 것보다 앱솔루트한 모먼트가 좋다. 순간적으로 움직이다가 딱 잡히는 거. 너무 좋다. 성훈님 스러운 거."라고 자신의 환호성을 설명했다.

너무 뜨거운 햇볕 아래에서 화보촬영이 이어졌고 성훈은 더위까지 먹었다. 성훈이 너무 힘들어 하다보니 즉석에서 주스가 추가돼 주스를 마시는 장면을 찍기도 했다. 촬영을 마친 성훈의 등은 땀으로 전부 젖어 있었고, 결국 성훈은 남은 촬영을 제대로 끝내기 위해 급히 과일을 섭취했다. 이후 성훈은 수영장 촬영까지 무사히 마쳤다.

화보 촬영을 끝낸 성훈은 이후 어마어마한 먹방을 보여줬다. 성훈은 한 모금만에 수박 주스를 전부 끝내는 것으로 식사를 시작했다. 이어 성훈은 싱가포르식 맛조개찜, 살오른 크랩 요리 등 제대로 차려진 음식들을 하나 둘 맛봤다.

성훈은 충격적인 발언도 안겼다. 성훈은 "싱가포르 가서 마지막날 나래가 너무 보고 싶었다"고 말해 다음주를 기대케 만들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