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TV는 사랑을 싣고' 홍록기, 힘든 부산생활 부터 패셔니스타 된 이유까지..."적녹색약 있어"

이미지중앙

KBS1TV 'TV는 사랑을 싣고'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홍록기가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12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된 KBS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홍록기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홍록기는 부산살이를 추억하며 40년 전 친구를 찾는다고 밝혔다.

이어 홍록기는 "원래는 서울 은평구에서 태어났는데 11살 때 아버지 사업이 잘못됐다"며 "초등학교 4학년이고 동생이 초등학교 1학년이었는데 어머님이 밤에 갑자기 짐을 싸라고 했고 쫓기듯이 부산으로 왔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홍록기는 “친척들이 부산에 놀러오면 너무 좋아했다,그 때는 맛있는 걸 먹으니까"라고 말하며 "부산은 하와이 같은 존재였는데 4학년 부터 힘든 생활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홍록기는 "여관에서 1년 가까이 지냈다"고 말했다.

또한 홍록기는 자신의 화려한 패션에 대해 입을 열었다. 홍록기는 "평소 적녹색약이 있다"며 "원래 색 구별을 잘 하지 못한다"고 전했다.

이어 홍록기는 "핑크와 베이지를 구분하지 못하는데, 베이지색인지 알고 입었는데 핑크더라"며 "덕분에 패셔니스타 소리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록기는 "사람들이 ‘너는 거기에 보라색을 입어?’ 이렇게 된 거다”고 덧붙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