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오창석에 상처받은 윤소이, 최성재에 “둘째 낳겠다”

이미지중앙

KBS2 '태양의 계절'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윤소이가 오창석에게 상처받았다.

12일 방송된 KBS2 '태양의 계절'에서는 최광일(최성재 분)에게 둘째를 낳겠다고 말하는 윤시월(윤소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태양(오창석 분)에게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채덕실”이라는 말을 들은 윤시월은 크게 충격 받았다. 비틀대던 윤시월은 길에서 쓰러졌다. 한편 오태양은 채덕실에게 윤시월과 아무 상관없는 사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그런 말을 했던 것이었고, 혼자 윤시월을 떠올리며 “시월아, 우리 인연은 아무래도 여기까지 인가봐”라고 아파했다.

최광일은 윤시월이 자신 때문에 힘들어했던 것이라고 생각했고, 윤시월에게 “당신 잘못되면 난 못 산다”고 말하며 마음 아파했다. 측은하게 그를 보던 윤시월은 “우리 둘째 낳아요. 앞으론 당신 힘들게 하지 않을게요”라고 말했고, 속으로 “잊을게요, 그 사람 내 마음 속에서”라고 되뇌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