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정두홍 감독 "'놈놈놈' 명장면, 감독님 출장덕에 직접 찍어" '폭소'

이미지중앙

JTBC='방구석 1열'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정두홍 감독이 '놈놈놈' 명장면을 직접 찍게 된 계기를 전했다.

12일 방송된 JTBC '방구석 1열'에서는 액션 영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하 '놈놈놈') 그리고 '일대종사'를 다뤘다.

이날 출연진들은 제각기 영화 '놈놈놈'의 명장면을 꼽았다. 정우성 배우의 줄타기 장면도 언급됐다. 정두홍 감독은 "그 장면을 위해 회의를 정말 많이 했다. 해적 영화에 많이 나오는 장면을 아이디어로 낸 것."이라고 액션이 나온 배경을 전했다.

정두홍 감독은 가장 명장면으로 꼽히는 역주행 장면을 직접 찍었다고도 말했다. 정두홍 감독은 본인이 맡게 된 계기로 "감독님이 출장을 가서"라고 밝혀 웃음을 주기도. 정두홍 감독은 "혼연의 힘을 다 해 찍었다. 제 영혼을 불살랐다. 정우성이라는 배우가 다치면 끝."이라고 당시의 고생을 전했다.

이어 정두홍 감독은 배우 정우성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정두홍 감독은 "정우성은 정말 대단한 배우. 당시 촬영 회차가 별로 없었다. 그냥 쉬라고 했는데 방에서도 계속 연습을 했다. 이병헌을 따라다니는 창이파가 많지 않냐. '항상 병헌이 형 최고야' 하다가 역주행 신을 찍곤 '역주행 우성이 형 최고야' 하더라. 사람과 말이 한 폭의 그림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